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커피차 쏜 尹 "누리호 우주경제 시대 열었다…과감한 투자"(종합)

송고시간2022-07-06 17:54

댓글

"누리호 기술력 기업으로 이전…자율차 등 본격화"

항공우주청 설치·2031년 달착륙선 개발 약속…항우연 간담회

연구진에 '영웅들' 치하하며 푸드트럭도

윤석열 대통령,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 참석
윤석열 대통령,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 참석

(대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2022.7.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일 누리호 2차 발사 성공을 축하하며 "발사체 기술력을 기업으로 이전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간담회를 열고 "우주자원 채굴, 탐사, 우주교통관제 등에 과감하게 도전, 우주를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의 꿈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형 위성 항법 시스템과 6세대(6G) 통신 위성을 통해 자율주행차, 드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새로운 서비스 산업을 본격화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한 것이다.

항우연 직원 격려하는 윤석열 대통령
항우연 직원 격려하는 윤석열 대통령

(대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서 참석한 뒤 위성운영동 종합관제실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2.7.6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먼저 누리호를 개발한 항우연 연구진과 산업체 관계자, 큐브 위성을 제작한 대학원생을 '누리호의 영웅들'이라 치하하고, 대한민국이 세계 7대 우주 강국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미래가 국가 경쟁력의 핵심 분야인 우주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른바 '우주경제' 시대를 열기 위한 과감한 투자와 항공우주청 설치를 통한 체계적 지원을 약속했다.

위성과 발사체 개발뿐 아니라 탐사로봇, 우주 교통관제, 우주 실험장비 개발 등 우주 공간에서 필요한 기술 개발까지도 적극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2031년까지 달착륙선을 개발하고,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참여도 확대하는 동시에 우주 자원 강국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단순 샘플 수집을 넘어 자원 채굴 임무까지, 우주 탐사와 자원 개발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연구자와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국내외 기업들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했다.

항우연에 '대통령이 보내는 커피차' 등장
항우연에 '대통령이 보내는 커피차' 등장

(대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6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윤석열 대통령이 누리호 발사성공을 축하하기 위해 보낸 커피차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항우연에서 열린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에 참석했다. 2022.7.6 seephoto@yna.co.kr

윤 대통령은 이날 항우연 연구동 방명록에 "누리호가 우주경제 시대를 열었다"고 썼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우주경제의 의미에 대해 "우주를 탐험·이해·관리·활용하는 과정에서 인간에게 가치·혜택을 창출·제공하는 모든 활동과 자원의 사용"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항우연 위성 시험동을 방문, 지구 정밀 관측을 위한 다목적 실용위성 6·7호를 살펴봤다. 누리호가 우주로 진입시킨 성능 검증 위성을 비롯해 국가 위성들을 운용하는 위성종합관제실도 둘러봤다.

항우연 연구진에게 커피와 쿠키 푸드트럭을 보내 노고를 격려하기도 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