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중관세 인하 저울질' 미 정부에 "유지해달라" 요청 쇄도

송고시간2022-07-06 11:40

댓글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하 비난하는 위구르족 시위대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하 비난하는 위구르족 시위대

(워싱턴 EPA=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중국산 수입품 관세 인하 계획에 항의하는 위구르족 시위대가 백악관 건너편 라피엣 공원에서 동투르키스탄 깃발을 흔들고 있다. 2022.7.6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하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중 관세 유지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AFP 통신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된 고율의 관세 만료를 앞두고 바이든 행정부의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미 무역대표부(USTR)가 중국산 수입품 관세에 대해 관련 업계 의견을 청취한 결과 이날까지 400건에 달하는 요청이 접수됐다.

이 중 300건 이상은 6일 만료되는 100억 달러(약 13조원) 관세에 관한 것이었고, 약 80건은 8월 23일 끝나는 관세에 관한 것이었다.

무역대표부는 이같은 요청을 한 기업이 어디인지는 확인해 주지 않았지만, 한 소식통에 따르면 300건 이상이 관세가 유지돼야 한다는 요청이었다고 AFP는 전했다.

현재 미 행정부 내에서는 관세 인하 여부를 둘러싸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는 대중국 관세라는 지렛대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반대하는 반면,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관세 중 일부는 "아무런 전략적 목적을 제공하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관세 인하가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완화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재무부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지난 4일 류허 중국 부총리와 화상통화를 하고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백악관은 일단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산 수입품 관세에 대해 아직 어떤 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며 "대통령 팀은 앞으로 어떻게 할지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으며, 올바르게 접근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중국의 불공정한 경제 관행과 무역수지 불균형 문제를 제기하며 2018년 7월부터 2019년 9월까지 4차례에 걸쳐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현재 미국은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1천2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선 2020년 1월 합의에 따라 관세를 기존 15%에서 7.5%로 낮춘 상황이다.

taejong7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