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비선 보좌' 논란에 "朴정권 답습하나…국정조사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7-06 17:15

댓글

"국정농단…국가 기강의 문제, 국회서 심각하게 따져야"

산책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산책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대통령실은 3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당시 김건희 여사와 숙소 인근을 산책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2022.7.3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6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에 민간인 신분인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이 동행한 것을 거세게 비판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이번 일을 박근혜 정권 시절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빗대며 국정조사를 벌여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김건희 여사가 개인적으로 지인을 해외 순방에 데리고 갔다는 것은 국회에서 굉장히 심각하게 따져봐야 할 문제"라며 "국가의 기강에 관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이 해당 인물은 민간인 자원봉사자라고 밝힌 것을 두고는 "최순실 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무슨 보수를 받았는가. 그런데 국정농단이 생겼다"며 "지인을 대동하고 다니는 것에 대해 문제의식이 없는 영부인은 국가적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직책도 없는 일반인이 해외 순방을 위해 대통령 전용기에 동승하고, 경호상 기밀인 김건희 여사의 일정과 의전을 확인했다고 한다"면서 "이러다 보니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가 날로 높아진다"고 말했다.

김의겸 의원도 SNS를 통해 "국정농단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 씨는 민간인 자원봉사자'라고 했다면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았겠는가"라며 "국정농단이 벌어지고 있다. 엉뚱한 궤변은 듣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국정조사를 벌여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강훈식 의원은 "민간인이 단순 동행이 아닌, 사전답사를 다녀오고 선발대로 출발했다고 한다"면서 "비선 실세에 분노해 대통령을 탄핵한 게 불과 5년 전이다. 명백한 국기문란 사건으로 좌시할 수 없어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윤건영 의원은 "대한민국 정부의 수준이 구멍가게 수준으로 전락했다"고 날을 세웠다.

강병원 의원은 "인사비서관의 부인이라는 이유로 전용기에 올라타 순방길에 동행할 수 있다니, 외교 일정에 이러쿵저러쿵 훈수 둘 수 있다니, 대한민국이 두 달 만에 '참 놀라운 나라'가 됐다"고 밝혔다.

전용기 의원은 페이스북에 "비선 보좌"라며 "국민들은 국가 공조직을 멍들게 하는 비선 조직이 나타날까, 윤석열 대통령실이 과거 박근혜 정권을 답습할지 불안해한다"고 썼다.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