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전대룰 '비대위 수정안' 철회…'전준위 원안' 대부분 유지(종합2보)

송고시간2022-07-06 18:41

댓글

당대표 예비경선에 '여론조사 30%'…최고위원 컷오프 '중앙위 100%'로 절충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 비대위가 철회…우상호 "중장기 과제로 설계"

비대위 개회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비대위 개회하는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2022.7.6 [공동취재]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내부 갈등을 촉발한 '비상대책위원회 수정안'이 6일 상당 부분 철회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무위원회를 열어 당 대표 예비경선에서 일반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기로 한 '전당대회 준비위원회안'(案)을 그대로 의결했다고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회의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다만 비대위 의견을 반영해 최고위원 예비경선에 대해서는 '중앙위원회 100%'로 컷오프하는 것으로 수정했다.

우 위원장은 또 비대위가 최고위원 선거에서 도입하려 한 '권역별 투표 제도'도 비대위 회의를 통해 철회했다고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전준위안과 달리 전당대회 예비경선을 '중앙위원회 100%'로 치르고,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투표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가 당내 반발을 샀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비대위 결정에 반대해 사퇴의 뜻을 밝혔다.

여기에 일부 의원들이 전 당원 투표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는 등 친명(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반발이 확산되면서 당내 계파 갈등이 다시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었다.

이에 따라 당무위를 거쳐 '절충'을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 위원장은 "당무위 초반 1시간 정도는 양쪽 의견이 팽팽했다"며 "어느 의견도 당무위 정족수를 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해 양쪽 의견을 반씩 섞는 수정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기자간담회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7.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당대표 예비경선은 전준위 의견대로 여론조사 30%를 포함하되, 최고위원 예비경선에는 비대위 의견대로 여론조사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타협점을 찾은 것이다.

이와 관련해 조오섭 대변인은 "물리적으로 최고위원 후보 15명으로 여론조사를 돌려 8명으로 압축하는 것이 힘든 부분도 있고, 변별력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우 위원장은 최고위원 권역별 투표제도를 철회한 것과 관련해서는 "전국 정당으로 확대하는 데 민주당이 겪은 어려움에 대한 문제제기는 충분히 했지만, 제도 설계에 대해서는 당 구성원들이 제시한 의견 중 일리 있는 것이 있어서 중장기 과제로 설계하자는 것이 표면적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편으로는 대립이 격화하고 있어 당무위원회에서 격론이 벌어질 만한 사안은 줄여보자는 취지의 정치적 결정이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대신 당무위는 최고위 구성을 규정한 당헌 조항에 지명직 최고위원 인선시 비수도권 인사를 우선 배려한다는 내용을 추가하기로 했다. 권역별 투표제도를 검토한 배경인 "'수도권 정당'으로 스펙트럼이 좁아져서는 안된다"는 문제의식을 반영한 것이다.

우 위원장은 사퇴 뜻을 밝힌 안 위원장에 대해서는 "집단지성이 발휘돼 결과가 나왔으니 연락을 해 보겠다"며 "서운한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걸 따질 상황은 아니지 않느냐. 성의 있게 다시 전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모든 것은 진행 과정을 원만히 이끌지 못한 제 책임"이라며 "마음을 풀고 수습해서 성공적인 전당대회가 이뤄지도록 힘을 합치자고 당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당무위에서는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출마 자격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졌다.

우 위원장은 "당무위가 공식적인 안건으로 다룬 것은 아니지만, 박 전 위원장이 계속해서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의견을 물었다"며 "당무위에서 비대위 의견을 존중한다고 만장일치로 정리해주셨다"고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박 전 위원장의 출마 자격과 관련해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당무위 안건으로 부의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