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북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 1년 새 5천t 감소

송고시간2022-07-06 15:32

댓글

굴뚝 자동측정기기 측정 결과…포스코 포항제철소도 5천여t 감축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해 경북 사업장에서 배출한 대기오염물질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환경공단과 포항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해 굴뚝 자동측정기기(TMS)가 설치된 사업장에서 측정한 도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1만3천500t으로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5위를 기록했다.

경북 사업장 배출량은 2019년 2만1천825t, 2020년 1만8천581t으로 매년 줄고 있다.

도내 사업장 중에서는 포스코 포항제철소 배출량이 76%를 차지했다.

지난해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나온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1만306t을 기록했다.

이 기업 배출량은 2019년 1만7천539t, 2020년 1만5천436t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도내에서 포스코에 이어 10위 안에 든 기업은 지에스이앤알(811t), 포스코케미칼 포항화학사업부(476t), OCI 포항공장(410t), 김천에너지서비스(304t), 포스코케미칼(194t), 영풍석포제련소(167t), 한국남부발전 안동빛드림본부(100t), 에이지씨화인테크노한국(92t), 베페사징크코리아(63t)이다.

이와 관련해 포항환경운동연합은 "당진 현대제철 배출량은 2019년에서 2021년 사이에 70% 가까이 감축했지만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같은 기간에 41% 감축했다"며 "포스코는 대기오염물질 배출과 관련해 개선 여지가 많은 만큼 노후 설비 개선과 환경설비 투자를 더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sds12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