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원, '보고서 삭제 혐의' 고발에 "사실무근…안보장사 말라"(종합)

송고시간2022-07-06 18:04

댓글

"국정원은 첩보 공유만…받은 첩보 삭제한다고 원 생산처 첩보 삭제되나"

"자다가 봉창…국정원을 과거로 되돌리려는 시도에 맞설 것"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난해 11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난해 11월 25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6일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 국정원이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 혐의로 자신을 고발한 것에 대해 "(해당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국정원은 이날 "자체 조사 결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 등으로 박 전 원장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전 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정원이 언급한 의혹과 관련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이 그런 것(고발)을 하는 것 역시 필요 없는 일"이라며 고발 조치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박 전 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국정원이 자신을 고발한 것을 두고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국정원은 첩보를 공유하지, 생산하지는 않는다"라며 "국정원이 받은 첩보를 삭제한다고 원 생산처 첩보가 삭제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런 바보 같은 짓을 할 원장도, (국정원) 직원도 없다"라며 "소설 쓰지 말고, 안보 장사하지 말라"고 적었다.

박 전 원장은 "저는 정권이 교체되든, 유지되든 어떤 정부가 와도 국정원이 정치의 소용돌이로 빠져드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소신으로 일했다"라며 "국정원을 정치로 소환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이번 일을 계기로 국정원을 정치에 이용하려는 사람을 아예 뿌리 뽑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라며 "국정원을 과거로 되돌리려는 시도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했다.

국정원은 이날 박 전 원장뿐 아니라 서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서도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 당시 합동조사를 강제 조기 종료시킨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