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우디 메카 3년 만에 마스크 벗고 정기 성지순례

송고시간2022-07-06 17:57

댓글

성지순례객 100만명까지 완화…팬데믹 후 외국인도 처음 허용

지난 5일 사우디 메카 대사원 모습
지난 5일 사우디 메카 대사원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슬람 최대 종교행사인 메카 성지순례(하지)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방역 규제가 대폭 완화된 가운데 치러진다.

6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이슬람의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 일대에는 해외에서 온 성지순례객 85만명을 포함해 100만명의 인파가 운집했다.

성지순례부는 올해 하지 참석 인원을 100만명까지 완화했다. 특히 올해는 3년 만에 외국인의 성지순례도 허용됐다.

당국의 허가 없이 성지순례를 하다가 적발되면 1만 리얄(약 347만원)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

코로나 대유행 이후 사우디 당국은 성지순례객을 2020년엔 사우디에 거주하는 1천명, 2021년엔 6만명으로 제한했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는 250만명이 넘는 성지순례객이 메카와 메디나로 모였다.

메카 성지순례는 수시로 이뤄지는 '움라'와 이슬람력(曆·히즈라력)으로 12번째 달이자 마지막 달인 '두 알히자'의 8일부터 매년 정기로 치러지는 '하지'로 나뉜다.

올해 하지 기간은 이달 7∼12일이다.

지난 5일 사우디 메카 대사원 모습
지난 5일 사우디 메카 대사원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메카 성지순례는 무슬림이 행해야 할 성스러운 5가지 '기둥'(의무) 중 가장 중요하다.

무슬림은 건강과 재정 형편이 허락하는 한 평생 한 번은 하지에 참가해야 한다.

대부분 무슬림은 하지를 '평생소원'으로 삼고, 하지에 참가하기 위한 비용을 오랜 기간 모은다.

하지는 메카 대사원(알마스지드 알하람) 중앙의 육면체의 구조물인 카바를 7바퀴 도는 것(타와프)으로 시작한다.

타와프를 마치면 인근 미나계곡으로 옮겨 쿠란을 읽으며 하룻밤을 보낸 뒤 예언자 무함마드의 마지막 설교 장소였다는 아라파트 산까지 약 20㎞를 걸어 해 질 녘까지 기도한다.

이후 무즈달리파로 이동해 노숙하면서 자갈을 7개 줍는다. 이튿날 자마라트에서 악마를 상징하는 벽에 이 자갈을 던진 뒤 메카 대사원으로 돌아와 카바를 7바퀴 돌면 성지순례가 끝난다.

성지순례객은 바느질하지 않은 흰 천을 둘러야 한다.

성지순례 사흘째부터 이슬람 국가는 3일 안팎의 '이드 알아드하'(희생제)라는 명절을 보낸다.

성지순례 종료를 축하하고 양이나 낙타를 잡아 이웃과 나누거나 불우이웃을 돕는 자선(자카트)을 베푼다.

지난 5일 사우디 메카 대사원 모습
지난 5일 사우디 메카 대사원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