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북 판단' 해경 간부들 일괄 대기발령…감사원, 포렌식 착수

송고시간2022-07-07 05:30

댓글

치안감·총경급 4명 임의조사 본격화…靑공문 등 복원 시도

'월북 판단' 해경 간부들 일괄 대기발령…감사원, 포렌식 착수
'월북 판단' 해경 간부들 일괄 대기발령…감사원, 포렌식 착수

2020년 9월 29일 윤성현 당시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이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수사 중간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희생자인 고(故) 이대준 씨의 자진 월북 판단을 내렸던 당시 해경 수사 책임자들이 7일자로 일괄 대기 발령됐다.

감사원 등에 따르면, 감사원은 사건 당시 직접 지휘 라인에 있던 해경 간부 4명에 대해 지난주 본격적으로 임의 조사에 착수했다.

대기 발령은 이에 따른 자동적인 인사 조치다.

이번 감사 대상은 사건 당시 본청 수사정보국장이었던 윤성현 남해지방해경청장(치안감), 본청 형사과장이었던 김태균 울산해경서장(총경), 본청 정보과장이었던 강성기 동해지방해경청장(치안감), 인천해경서 수사과장이었던 옥현진 본청 외사과장(총경) 등이다.

감사원은 당사자들의 동의를 받아 디지털 포렌식을 위한 컴퓨터 하드디스크 복제 작업을 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지휘부 집단사의…적막감 흐르는 해양경찰청
해경 지휘부 집단사의…적막감 흐르는 해양경찰청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9명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와 관련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의를 표명한 지난달 2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해양경찰청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tomatoyoon@yna.co.kr

사건 직후 해경 내부뿐 아니라 청와대, 국방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 부처와 주고 받은 이메일, 공문 등 일체 자료를 복원해 당시 수사 과정이 적절했는지 따져보려는 것이다.

감사 대상 중 윤성현·강성기 치안감은 지난달 24일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즉시 언론 공지를 통해 "현재 감사원 감사 등 진상 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치안감과 김태균 총경은 고인의 형인 이래진 씨에 의해 공무집행방해·직권남용·허위공문서작성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기도 하다.

이 씨는 옥현진 총경 등에 대해서도 추가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번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현재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에 계류된 사건 수사도 급물살을 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월북 판단' 해경 간부들 일괄 대기발령…감사원, 포렌식 착수
'월북 판단' 해경 간부들 일괄 대기발령…감사원, 포렌식 착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고발자 신분인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등의 해경에 대한 직·간접적인 지시 여부가 드러날지도 관심사다.

감사원 관계자는 통화에서 "감사 진행 상황은 보안 사항이라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해경은 지난 2019년 9월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고인이 자진 월북을 시도하다 북한군에 의해 사살됐다는 내용의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후 2년여 만인 지난달 16일 월북 의도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뒤늦게 입장을 번복했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