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 122개 지자체,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제출

송고시간2022-07-07 12:00

댓글

투자계획 평가 거쳐 배분금액 결정

인구소멸 위험 '수도권도 예외 없다'
인구소멸 위험 '수도권도 예외 없다'

(연천=연합뉴스 자료사진) 임병식 기자 = 인구 감소 문제는 지방만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해 10월 행정안전부가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한 89곳 중 수도권인 인천 강화군과 옹진군, 경기 가평군과 연천군 등 4곳이 포함됐다. 사진은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 빈 건물의 모습. 2022.4.11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행정안전부는 전국 122개 지방자치단체가 지방소멸대응기금 활용을 위한 투자계획을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인구감소지역 89곳, 관심지역 18곳, 서울과 세종을 제외한 시·도 15곳이 투자계획을 냈다.

인구감소·관심 지역 107곳에서 제출한 투자계획의 평가를 거쳐 지자체별 지방소멸대응기금 배분금액이 결정된다. 시·도는 정액으로 배분받는다.

지방소멸대응기금은 지방자치단체 기금관리기본법 및 동법 시행령 개정으로 도입됐으며, 17개 시·도로 구성된 조합에 설치됐다.

올해는 지방소멸대응기금 도입 첫해로, 각 지자체는 올해와 내년 투자계획을 함께 제출했다.

투자계획 평가를 거쳐 올해는 7천500억원이, 내년에는 1조원이 배분될 예정이다.

제출된 투자계획은 올해와 내년이 각각 811건과 880건이다. 문화·관광, 산업·일잘, 주거 등 3개 분야가 사업 건수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지자체는 조합으로부터 지방소멸대응기금 운용·관리 사무를 위탁받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투자계획을 제출했으며, 공제회가 구성한 평가단이 인구감소·관심 지역에서 제출한 투자계획을 평가하고 있다.

평가단은 사업의 우수성, 계획의 연계성, 추진체계의 적절성 등을 평가해 8월 초까지 배분 금액을 결정할 예정이다.

한창섭 행안부 차관은 "올해 처음으로 수립하는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을 통해 인구감소·지방소멸 문제에 지역이 주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방자치단체가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활용해 지역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적극 발굴, 추진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