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크라군 "징집 대상 남성, 이동 제한할 것"

송고시간2022-07-07 10:20

댓글

원활한 징병 위한 조처…젤렌스키 반대로 실현 불투명

우크라이나 군인들
우크라이나 군인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전쟁 장기화로 병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군이 징집 대상 남성의 이동을 제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최근 징집 대상 남성이 주소 등록지를 떠나는 것을 사실상 금지하는 이동 허가제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1992년 제정된 법률에 근거한 이 계획은 군이 징병 대상자의 위치를 파악해 쉽게 징집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가디언은 분석했다.

하지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5일 TV 연설을 통해 "군 수뇌부가 대통령 없이 결정을 내려서는 안 된다"며 군을 비판했다. 의회도 군 계획을 무력화하기 위한 법안 마련에 즉각적으로 나섰다.

젤렌스키 대통령과 의회가 군 발표에 반대 움직임을 보이면서 이동 제한 조처가 실현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2월 24일 러시아 침공으로 전쟁이 시작되자 계엄령을 선포해 18∼60세 남성의 출국을 금지했다. 이후 징집에 응한 많은 우크라이나 젊은이는 전투 과정에서 목숨을 잃거나 다쳤다.

지금도 최전선에서는 하루에 우크라이나군 100∼200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쟁을 이어가려면 원활한 병력 확보가 필수적이지만, 우크라이나군의 징병은 그다지 체계적이지 않은 편이다.

키이우에 거주하는 31세 남성 로만은 가디언에 "지금도 내가 어떻게 징집될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영장이 날아올지 알 수 없어 불안하다"고 털어놨다.

사회학자인 올렉산드르 슐가는 "지금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처럼 총동원령이 내려진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전쟁이 끝난 뒤 우크라이나 사회가 참전 경험 여부로 양분될 것 같아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