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보 창립 30주년…"수출 초기기업 5만개 글로벌 성장 지원"

송고시간2022-07-07 10:33

댓글

새 비전 '글로벌 리딩 무역 투자 파트너' 선포…이용문턱 낮추기로

'글로벌 스타' 프로그램 신설…국외 채권 회수 역량 강화

한국무역보험공사 창립 30주년 기념식
한국무역보험공사 창립 30주년 기념식

[한국무역보험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무역보험공사(무보)가 7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고 새로운 비전인 '글로벌 리딩 무역 투자 파트너'를 선포했다.

무보는 무역보험으로 대외거래 위험을 담보해 무역과 해외투자를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수출신용기관으로 1992년 7월 7일 설립됐다.

무보가 이날 선포한 새 비전은 ▲ 중소·중견기업 글로벌 성장 지원 ▲ 국외 채권 회수 역량 강화와 현지금융 활성화 ▲ 신성장 동력 지원 ▲ 고객 중심 디지털 서비스 확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무보는 수출 실적이 없는 중소기업도 무역보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이용 문턱을 대폭 낮추기로 했다. 또 업종 특성과 성장 가능성 등을 평가해 글로벌 성장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글로벌 스타'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이를 통해 무역보험을 이용하는 중소·중견기업을 기존 3만개에서 8만개 수준으로 5만개 정도 늘릴 계획이다.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옥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옥

[한국무역보험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국외 채권 회수 역량 강화를 위해 '해외채권 종합관리센터'를 설립하고 해외 추심기관과의 합작법인을 통해 글로벌 채권 회수 네트워크도 구축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메타버스(가상공간)·인공지능(AI) 로봇 등 미래 유망산업을 지원하고 원전·방산 프로젝트 수주 확대를 위한 금융 패키지를 제공한다.

이밖에 글로벌 공급망 변수 대응 및 주요 물자 수급 안정을 위한 해외 인수합병(M&A)도 지원한다.

무보는 디지털 서비스를 확대해 언제 어디서나 별도 심사 없이 무역보험에 즉시 가입할 수 있도록 다이렉트 수출보험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기념사에서 "무보의 수출 지원 실적이 설립 첫해 1조8천억원에서 지난해 196조원으로 100배 이상 늘었다"며 "앞으로 30년도 우리 수출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발 벗고 뛰겠다"고 말했다.

무보의 올해 상반기 무역보험 지원 실적은 115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6.4% 늘었으며, 이 중 중소·중견기업 지원 실적이 35조9천억원으로 9.9% 증가했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