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도하 핵협상서 무리한 요구한 적 없어"…미국 주장 반박

송고시간2022-07-07 17:46

댓글

"협상 타결 시 이란의 경제적 이득 실질적으로 보장해야"

이란 외무장관
이란 외무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외무장관이 지난달 카타르 도하에서 진행된 핵협상장에서 미국에 무리한 요구를 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란이 2015년 체결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의 틀에서 벗어나 과도한 요구를 했다는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특사의 발언에 반박한 것이다.

7일(현지시간) 이란 외무부에 따르면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은 전날 취재진에게 "이란은 도하에서 그 어떤 과도한 요구를 한 적이 없으며, 좋고 강한 합의를 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란의 모든 요구는 핵합의 틀 안에 있는 것이며 핵상 타결 시 이란에 대한 완전한 경제적 이득을 실질적으로 보장하라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유럽연합(EU)의 중재로 이란과 미국 측 대표단은 지난달 28일부터 이틀간 카타르 도하에서 핵합의 복원을 위한 간접 협상을 진행했다.

지난 3월부터 핵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미국과 이란이 타개점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았지만, 도하에서의 협상도 별다른 결실 없이 마무리됐다.

양 측은 협상 성과가 없는 것에 대해 서로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특사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특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하 협상 후 말리 특사는 최근 미 공영라디오 NPR에 출연해 "도하에서 이란 협상단이 JCPOA와 무관한 새로운 요구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말리 특사는 "지금 당장 논의해야 할 사안은 미국과 이란 사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란 내부에 있다"면서 "이란은 지금 시점에서 핵합의 의무 사항을 준수할 의향이 있는지 스스로 결론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미르압둘라히안 장관은 "진보를 이룰 주도적인 해법 없이 협상장에 나왔다"며 미국을 비난하기도 했다.

이란 핵합의는 이란 핵 프로그램 동결 또는 축소를 대가로 미국, 유엔, EU 등이 경제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란과 미국,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독일 등 6개국은 2015년 이 합의에 서명했다.

그러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이란은 이에 맞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높여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21년 취임한 뒤 그간 변화를 반영해 이란 핵합의를 수정, 복원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복원 협상은 올해 초에 9부 능선을 넘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으나 막판 난제 극복에 실패하면서 교착 상태에 빠졌다.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 (PG)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 (PG)

[양온하 제작] 일러스트

logo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