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호 "국정원 정치개입 망령 되살아나…책임 묻겠다"(종합)

송고시간2022-07-08 10:53

댓글

"기밀삭제 아닌 첩보 유통망 정비…檢 고발은 기밀 유통경로 드러내는 멍텅구리 짓"

"尹대통령, 국정도 패밀리 비즈니스로 운영하려 하나"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국가정보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을 고발한 것을 두고 "국정원의 정치개입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다"며 "반드시 이 문제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국정원이 박 전 원장에 의해 삭제됐다고 주장하는 기밀문서의 실제 삭제권한은 군에 속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전임원장을 고발하며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위원장은 "심지어 전 정부에게 친북 딱지를 붙이고 정치보복을 하려다가 국가기밀의 유통 방식까지 드러나게 하는, 이런 멍텅구리 같은 짓을 한 것"이라고 국정원을 거세게 비판했다.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그러면서 "전세계 어느 정보기관이 이런 멍청한 짓을 저지르나. 반드시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나와서도 "어제 박 전 원장 등과 통화해봤는데, 결국 본질은 국가기밀 삭제가 아니고 첩보 유통망 정비가 있었던 것"이라며 "첩보를 생산하고 너무 많은 기관과 공유를 하면 밖으로 샐 수 있으니 기밀 관리 차원에서 정비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정원을 전면에 내세워 정치공작을 하려는 듯한 느낌"이라며 "신색깔론이 전 정권을 때리기는 좋지만, 과연 이런 식의 사정정국 조성이나 보복수사가 성공한 적이 있나. 큰 경제위기가 오고 있는데 전 정권 공격에만 집중해 복합위기를 극복할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한편 우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에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부인이 동행하는 등 '비선보좌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 "선거 공약을 어겨도 좋으니 제2부속실을 만들고 적절히 김건희 여사님을 통제할 인사들을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앞으로도 민간인들이 여사와의 개인적 친분을 매개로 대통령 집무실을 마음대로 드나들거나, 1호기(대통령 전용기)를 마음대로 타는 등 국기문란에 가까운 일들이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후보시절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더니, 이제는 국정도 '패밀리 비즈니스'로 운영하려는 것인가"라며 "국회가 정상화되면 운영위에서 엄중하게 따지겠다"고 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