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 어제 코로나19 494명 확진…5월 말 이후 최다

송고시간2022-07-08 09:23

댓글

나흘째 400명대…"면역 감소에 이동량 늘어난 탓"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지난 7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94명이 신규 발생했다.

하루 전인 6일(441명)보다 53명 많다.

최근 휴일을 제외하고 200명대를 보이다가 지난 4일 412명으로 늘어난 이후 나흘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다.

이날 확진자는 5월 31일 599명 이후 가장 많다.

다시 붐비는 선별진료소
다시 붐비는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8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지역별 확진자는 청주가 277명으로 절반 이상이다.

이어 충주 57명, 진천 43명, 제천 37명, 음성 30명, 증평 16명, 보은 10명, 옥천 9명, 영동 8명, 괴산 4명, 단양 3명 순이다.

확진자 한 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1.55로 올라섰다. 이 지수가 1을 넘어서면 확산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다.

도 감염병관리과 관계자는 "백신접종에 의한 면역력이 감소하는 시기가 도래한데다 여름 휴가철 이동량이 많다 보니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10대 미만 미접종 아동들의 확진도 두드러진다"고 전했다.

거점·감염병 전담병원 입원환자는 4명이고,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없다.

재택치료자는 2천140명이다.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6만3천857명이다.

jc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