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검찰,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변호사 사무실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2-07-08 13:54

'수상한 자금 흐름' 관련 쌍방울 그룹 추가 압수수색도 동시 진행

쌍방울그룹 신당 사옥
쌍방울그룹 신당 사옥

[쌍방울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전 경기도지사)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 당사자인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공공수사부(정원두 부장검사)는 전날인 7일 이 의원의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변호를 맡은 이태형 변호사 사무실 등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경기도지사로 재임 중이던 2018년 이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맡은 변호인들에게 쌍방울 그룹의 전환사채 등으로 거액의 수임료가 대납 됐다는 의혹이다.

작년 말 친문 성향 단체인 시민단체 깨어있는시민연대당과 국민의힘 등이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검찰 수사가 시작됐다.

검찰은 작년 말 고발인 조사에 이어 변호사 수임 내역 등을 검토하는 법조윤리협의회 사무실 및 서울지역 세무서를 압수수색하며 사건 경위를 파악해왔다.

올해 들어 이 변호사 등 당시 변호인단을 차례로 부르거나 서면 등의 방법으로 조사해왔다.

그동안 대선과 지방선거 일정 등의 영향으로 수사에 큰 진전이 보이지 않던 이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 수사가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다.

검찰,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변호사 사무실 압수수색(종합)
검찰,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변호사 사무실 압수수색(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지난 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이 의원은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다"며 일축했고, 쌍방울 측도 보도자료를 통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아울러 같은 날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에서 거론되는 쌍방울 그룹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지난달 23일에 이어 보름만인 이달 7일 수사관들을 서울 쌍방울 본사로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앞서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쌍방울의 '수상한 자금 흐름'과 관련한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해왔다.

특히 쌍방울이 2020년 발행한 45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매각 과정 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검찰이 이 과정에서 쌍방울의 전환사채와 이 의원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연관성을 들여다보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young8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