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0년 걸려 퇴치했는데…20㎝ 대왕 달팽이 美 플로리다 또 습격

송고시간2022-07-08 12:20

댓글

역대 3번째 출현…500종 식물 먹고 대량 번식하는 유해동물

아프리카대왕달팽이
아프리카대왕달팽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길이가 최대 20㎝까지 자라고 식물을 닥치는대로 먹어치워 생태계를 파괴하는 유해 동물인 아프리카대왕달팽이가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퇴치된 지 1년도 안 돼서 다시 주 일대를 덮쳤다.

7일(현지시간) CBS뉴스 등에 따르면 니키 프리드 플로리다주 농업장관은 아프리카대왕달팽이 퇴치 작업에 나서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1천마리 넘는 달팽이를 잡았다고 밝혔다.

플로리다주 농업당국은 지난달 23일 파스코 카운티에서 달팽이를 봤다는 정원관리사의 신고를 접수한 뒤 해당 지역에 봉쇄령을 내리고 달팽이 구제에 나섰다.

봉쇄령에 따라 사람이 아닌 식물이나 흙, 잔해, 건축자재 등을 지정구역 밖으로 옮기는 것이 금지됐다.

왕달팽이과에 속하는 아프리카대왕달팽이는 성체가 최대 20㎝까지 자란다.

플로리다 농업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달팽이종은 최소 500종에 달하는 식물을 먹을 수 있어 농업이나 자연보호구역 등에 피해를 주는 유해 동물로 분류된다.

또 달팽이 한 마리가 4개월 차가 되면 한꺼번에 알 수천 개를 낳을 수 있어 번식력도 좋다.

움직이는 속도는 느려도 차량이나 기계 곳곳에 달라붙어 지역에 빠르게 침투할 수 있다.

식물 말고도 건물 마감재인 회반죽이나 페인트를 먹어 칼슘을 보충하기도 한다. 사람한테는 뇌수막염을 일으키는 기생충을 옮길 수도 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해당 달팽이가 퇴치된 역사가 이미 두 차례 있다.

1969년 발견돼 1975년 퇴치됐지만, 2011년 다시 모습을 보여 지난해 박멸 작업이 완료됐다. 10년이 걸린 두 번째 퇴치 작업에는 2천300만달러(약 300억원)를 들여 달팽이 17만마리를 잡았다.

이처럼 한번 달팽이가 번식하며 퍼져나가면 완전히 퇴치하는 데 수년씩 걸리기에 이번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아프리카대왕달팽이를 허가 없이 소유하거나 수입하는 것은 불법이기에 불법 이색 반려동물 거래나 밀반입 등으로 달팽이가 다시 옮겨온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 당국은 해당 달팽이를 보는 주민은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아프리카대왕달팽이
아프리카대왕달팽이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