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너지 쥐어짜는 독일…국회의사당 온수 잠그고 점등 최소화

송고시간2022-07-08 16:32

댓글

러 가스차단 우려에 정치권도 자구책 마련

발언하는 독일 총리
발언하는 독일 총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독일 의회가 베를린 중심부에 있는 국회의사당에서 온수 사용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독일 일간지 타게스슈피겔이 입수한 계획 초안을 인용, 이를 위해 1천800개가량의 온수 보일러 가동이 중단된다고 보도했다.

여름철에는 에어컨 사용량을 줄이고 겨울에는 건물 실내 온도 기준을 22도에서 20도로 낮추는 방안도 포함됐다. 점등도 최소화하기로 했다.

본격적으로 여름 무더위가 찾아오고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감축 움직임으로 겨울철 연료 확보에 비상이 걸리면서 정치권에서도 자구책을 마련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크라이나 전쟁 전 가스 소비량의 절반을 러시아에 의존했던 독일에서는 최근 전기요금이 이미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오는 11일부터는 열흘 간 러시아가 독일에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주 경로인 '노르트스트림-1' 파이프라인 가동을 중단할 계획이다.

독일 안팎에서는 서방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러시아가 예고한 것보다 가동 재개 시점을 더 늦출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현재 독일의 가스 저장시설은 약 63% 정도만 차 있는데, 비싼 가격과 공급 부족에 당장 비축분을 늘리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독일 의회는 이미 비(非)필수 발전소 가동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통제에 나섰다. 조만간 일반 대중들의 생활에도 적잖게 영향을 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독일 최대 부동산기업인 보노비아는 자사 보유 아파트의 난방공급을 야간(오후 11시∼익일 오전 6시)에 일시적으로 줄여 실내온도가 최대 17도를 넘지 않도록 할 방침이라고 이날 밝혔다.

독일 내 아파트 약 49만 채를 보유하고 있는 보노비아은 이런 조처가 최대 8%가량의 난방비 절약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최근 가정 난방비 급등이 '사회적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일각에서는 독일 4인 가구 기준 난방비가 연간 최대 2천 유로가량 급등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shi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