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스꽝스러운 짧은 앞다리 티라노사우루스만이 아니었다

송고시간2022-07-08 15:45

댓글

육식공룡 메락세스서도 확인…퇴화 아닌 특별한 용도 있었을 듯

새로 확인된 육식공룡 종 M. 기가스 상상도
새로 확인된 육식공룡 종 M. 기가스 상상도

[Carlos Papoli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육식공룡의 대명사처럼 돼 있는 '티라노사우루스'는 '폭군 도마뱀'이라는 무시무시한 별명을 갖고있지만 이에 걸맞지 않게 앞다리(팔)가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짧다.

이 때문에 종종 놀림감이 되기도 하는데, 티라노사우루스처럼 짧은 앞다리를 가진 새로운 육식공룡 종이 발굴돼 나름의 특별한 용도가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미네소타대학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리오네그로대학의 고생물학자 후안 카날레가 이끄는 연구팀은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 rex)처럼 불균형적인 짧은 앞다리를 가진 새로운 공룡 종 '메락세스 기가스'(Meraxes gigas)를 발굴한 결과를 생물학 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발표했다.

M. 기가스는 지난 2012년에 남부 고원지대인 파타고니아의 9천500만∼9천만 년 전 지층에서 처음 발굴이 시작돼 수년간 이어졌다.

아르헨티나 남부 고원지대 파타고니아의 발굴 현장
아르헨티나 남부 고원지대 파타고니아의 발굴 현장

[Juan Canale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발굴된 공룡은 코에서 꼬리 끝까지 몸길이가 약 11m에 달하고 몸무게는 4t이 넘었으며, 약 45년을 살다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이 공룡은 '기가노토사우루스'를 포함한 거대 육식 수각류 그룹인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과'(Carcharodontosauridae)로 분류됐다.

지난 30년간 이 그룹의 공룡 화석이 많이 발굴됐지만 두개골이나 앞다리 등은 알려진 것이 적었다.

M. 기가스는 두개골과 골반, 앞다리 등이 거의 온전하게 확보되면서 지금까지 발굴된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과 화석 중에서 가장 완벽한 개체로 기록됐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M. 기가스 몸체의 기본 형식이 T. 렉스와 놀라울 정도로 유사하며, 똑같이 짧은 앞다리를 갖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하지만 M. 기가스는 T. 렉스가 출현하기 2천만 년 전에 멸종하고 진화 계보에서도 상당히 떨어져 있어 짧은 앞다리를 물려주거나 받을 수 있는 관계는 아니었다.

연구팀은 이를 근거로 짧은 앞다리가 독자적으로 진화를 했으며 모종의 기능을 한 것으로 추정했다.

카날레 연구원은 "(앞다리) 골격은 큰 근육이 붙어있고 가슴근육이 완전히 발달돼 있었던 점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는 앞다리가 쓸모가 없어 짧게 퇴화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했다.

연구팀은 수각류 3개 과(科)의 대형 육식공룡이 두개골이 커지면서 앞다리는 짧아지는 비슷한 진화 과정을 거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이들이 사냥과 관련된 행동은 주로 머리를 직접 이용했기 때문에 짧은 앞다리가 먹이를 잡는 등 사냥에 활용된 것은 분명히 아니라면서 "짝짓기 때 암컷을 붙잡는 등의 번식 행동이나 누워서 휴식을 취하다 일어날 때 몸을 지탱하는 데 이를 이용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M. 기가스는 머리에 볏과 주름, 작은 뿔 등을 갖고 있었는데, 이런 장식은 성체가 된 발달 후기에 나타났으며 짝짓기 상대를 구할 때 이용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카날레 박사는 "성 선택은 강력한 진화의 동력이지만 직접 볼 수 없는 만큼 이를 확신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볏과 주름, 작은 뿔 등이 드러난 머리
볏과 주름, 작은 뿔 등이 드러난 머리

[Jorge A Gonzalez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omn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