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반기 전력거래량 역대 최고…"이른 더위·코로나19 완화 영향"

송고시간2022-07-11 06:01

댓글

전력거래량 26만9천GWh…지난해 상반기보다 3.9% 증가

상·하반기 통틀어선 역대 3위…하반기는 지난해 27만8천GWh로 최고

전력거래금액 37조3천억원으로 60.7% 급증…LNG·석탄 가격 급등 탓

전력 수급 상황 주시
전력 수급 상황 주시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무더위가 이어지며 전력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 전력관리처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전력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2.7.8 [공동취재]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상반기 전력거래량이 상반기 기준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반기 통틀어 반기 기준으로는 역대 3위 규모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산업 분야 등을 중심으로 전기 사용량이 늘었고 5~6월 때 이른 더위가 찾아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력거래금액도 액화천연가스(LNG)와 석탄, 석유 등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 여파로 대폭 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1일 한국전력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상반기 전력거래량은 26만9천432GWh(기가와트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늘었다.

이는 상반기 기준 최대 규모다. 기존 기록은 4년 전인 2018년 상반기의 26만2천555GWh다.

상·하반기 통틀어 반기 기준으로는 지난해 하반기(27만7천630GWh)와 2018년 하반기(27만4천506GWh)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많았다. 통상 전력수요가 집중되는 7~8월이 포함된 하반기의 전력거래량이 상반기보다 큰 편이다.

이처럼 올 상반기 전력거래량이 기록적인 수준을 보인 것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줄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해제되면서 산업 분야 등의 수요 회복으로 전기사용량이 대폭 늘었기 때문이다.

상반기 전력거래량 역대 최고…"이른 더위·코로나19 완화 영향"
상반기 전력거래량 역대 최고…"이른 더위·코로나19 완화 영향"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지난 5~6월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와 전력수요가 증가했던 것도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실제로 5월과 6월 전력거래량은 같은 월 기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달 26일에는 서울에서 사상 처음으로 '6월의 열대야'가 나타나는 등 전국에 걸쳐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며 기온이 예년의 평균 기온을 웃돌았다.

전력거래금액은 전력거래량보다 더 큰 폭으로 늘었다.

상반기 전력거래금액은 지난해 동기보다도 60.7% 급증한 37조3천492억원으로 상·하반기 통틀어 압도적인 1위다. 반기 기준으로 30조원 선을 넘은 것이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 여파로 한전이 발전사에서 전력을 살 때 적용되는 전력도매가격(SMP·계통한계가격)이 크게 오른 것이 직접적 영향을 미쳤다. 이는 한전 대규모 적자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SMP는 올해 4월 kWh(킬로와트시)당 202.11원을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200원 선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76.35원)보다 164.7%나 급등한 것이다.

이후 국제 에너지 가격이 소폭 내려 5월 140.34원, 6월 129.72원으로 하락했지만, 5월과 6월 수치는 1년 전보다는 각각 77.4%, 56.1% 높은 것이다.

무더운 밤
무더운 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물빛광장분수대를 찾은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2.7.5 yatoya@yna.co.kr

전력거래량과 전력거래금액 수치에는 전력구매계약(PPA) 분은 포함되지 않았다. PPA는 한전의 독점적 전력 시장을 통하지 않고 전력 판매자와 전기 사용자가 직접 전력을 거래하는 것이다.

올 하반기 전력거래량은 지속해서 증가할 전망이다.

이달 초부터 무더위기 기승을 부리면서 최대 전력수요는 이미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2018년 여름철의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7일 오후 5시 기준 최대 전력수요가 9만2천990MW(메가와트)까지 올라 기존 최고치인 2018년 7월 24일 오후 5시의 9만2천478MW를 넘어섰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 전력거래소 등은 앞서 내달 둘째 주 최대 전력수요가 9만1천700~9만5천700MW로 올여름 전력수요가 가장 집중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한 달을 남겨두고 이미 전망치의 하한선을 넘었다.

[표] 반기별 전력거래량과 전력거래금액

연도 반기 전력거래량(GWh) 전려거래금액(억원)
2022 상반기 269,432 373,492
2021 하반기 277,630 283,345
상반기 259,431 232,381
2020 하반기 263,586 200,870
상반기 252,397 215,024
2019 하반기 269,015 235,158
상반기 260,836 241,816
2018 하반기 274,506 244,387
상반기 262,555 242,068
2017 하반기 267,027 214,743
상반기 253,890 218,340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