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희롱 발언 물의'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사퇴(종합2보)

송고시간2022-07-10 17:22

댓글

대통령실 "본인 뜻 존중, 부담 많이 느낀 듯"…새정부 네번째 장관급 낙마

송 후보자 "국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확신 안 서…교직에만 매진"

역대 정부 중 공정위원장 임명 가장 늦어…공정위, 수장공백 장기화에 업무 차질

송옥렬 후보자, 공정거래위원장 후보 자진 사퇴
송옥렬 후보자, 공정거래위원장 후보 자진 사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10일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송 후보자는 이날 공정거래위원회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큰 공직을 맡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 확신이 서지 않는다"며 "교직에만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 송 후보자가 지난 4일 윤석열 정부 초대 공정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지 엿새만의 사퇴다.

대통령실은 사퇴 의사에 대해 "본인의 뜻을 존중하는 것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성희롱 논란 이외에 새 의혹이 있는지'에 대해 "그런 것은 아니고 지금 상황에서 부담을 많이 느끼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새 정부 들어 장관급 낙마는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호영·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에 이어 4번째다.

송 후보자는 지명 직후 언론 보도를 통해 2014년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1학년 학생 100여명과의 저녁 자리에서 만취한 채 "넌 외모가 중상, 넌 중하, 넌 상"이라는 식으로 외모 품평을 하고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물의를 빚었다.

한 여학생에게는 "이효리 어디 갔다 왔느냐"며 "너 없어서 짠(건배) 못했잖아"라고 말했으며 또 다른 여학생에게는 자리에 있던 한 남학생을 가리켜 "너 얘한테 안기고 싶지 않으냐"며 "나는 안기고 싶은데"라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후보자는 지난 5일 기자 간담회에서 "언론에 보도된 팩트는 대부분 맞다"라면서 사과했다.

그는 "그것 때문에 제가 자격이 없다거나 문제가 생긴다고 해도 사실을 담담하게 받아들이자고 속으로는 생각하고 있다"면서 "만약 이 일이 커져서 도저히 이건 아니다 하면, 흔히 말하는 낙마 이런 부분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지난 5일 "송 후보자는 재벌 규제 완화론자로 공정위 가치와 역할에 부적합하고 과거 성희롱 발언만으로도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6일 "성 비위 전력이 있는 송 후보자는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인사"라며 "전문성 면에서도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송 후보자의 사퇴 발표는 인사청문회 요청안이 지난 8일 국회에 제출된 지 이틀 만에 나왔다.

송 후보자는 지난 8일까지 서울 공정거래조정원에 마련된 사무실에 출근해 인사청문회를 준비했으나 주말 동안 사퇴 결심을 굳혀 이날 오후 청문회 준비단에 본인이 직접 작성한 사퇴 발표문을 전달했다.

공정위 주변에서는 자진 사퇴 배경에 관해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과거 발언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는 것에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송 후보자는 지명 후 기자 간담회 당시 성희롱 발언을 사과하면서 "제가 교수로서 좀 편한 삶을 살아왔기 때문에 엄격하게 관리를 잘하는 그런 식으로 살아오지 않아서 여러 가지로 모자란 점이 많다"며 "앞으로 더 나오겠죠. 제가 모자란 게 한두 개가 아닐 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공정위 내부에서는 다소 당황스럽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기자 간담회에서 성희롱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한 만큼 '정면 돌파'를 예상했는데 갑작스럽게 사퇴 발표가 나와서다.

공정위의 수장 공백은 더 길어지게 됐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조성욱 공정위원장이 아직 직무를 수행하고는 있지만 중요한 의사결정을 내리거나 새로운 정책을 힘있게 추진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조 위원장의 임기는 오는 9월까지다.

윤석열 정부의 첫 공정위원장 임명은 역대 정부에서 가장 늦어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 당시 첫 공정위 수장이었던 김상조 위원장은 정부 출범(5월 10일) 일주일 만에 지명돼 약 한 달 뒤인 6월 13일 임명됐다.

박근혜 정부 때는 한만수 후보자가 대통령 취임(2월 25일) 17일 만에 지명됐다가 탈세 의혹으로 3월 25일 자진 사퇴했고, 3월 30일 노대래 후보자가 지명돼 4월 21일 취임했다.

이번 정부에서는 지명 자체가 정부 출범(5월 10일) 근 두 달 만인 지난 4일 이뤄졌으나 송 후보자가 사퇴하면서 원점에서 새로운 후보 선정과 검증 작업을 다시 진행해야 한다.

송 후보자는 사법연수원 23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동기다. 사법·외무·행정고시에 모두 합격한 '고시 3관왕'으로 상법·회사법 분야 권위자로 알려졌다.

momen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