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판 기생충…박물관 창고에 무기 쌓아두고 숨어산 가족

송고시간2022-07-10 15:37

댓글

네바다 어린이 박물관 관리인-매니저 부부 체포

소총·침구·음식 등 산더미…5살·2살 자녀와 은둔 생활

네바다 북부 어린이박물관 전경
네바다 북부 어린이박물관 전경

[네바다 북부 어린이박물관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미국의 한 박물관 창고에 무기를 쌓아두고 숨어 살던 가족이 적발됐다고 AP 통신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 네바다주 경찰은 주도 카슨시티에 있는 '네바다 북부 어린이 박물관'에서 관리인으로 일한 41세 남성을 지난달 30일 체포했다.

아동 방임과 학대, 총기 불법 소지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남성은 외부인이 들어올 수 없는 박물관 창고에 AK-47 소총과 권총 4정, 탄약, 소음기, 테이저건 등을 비치해 놓고 어린 자녀들과 생활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선 총기류 외에도 마약 흡입에 쓰이는 도구와 침낭, 매트리스, 옷, 음식물 등이 발견됐다.

2살 남아가 방치된 채 길거리를 돌아다니다 경찰이 경위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5살 누나가 박물관에서 살고 있다고 실토하는 바람에 이들 가족의 은둔 생활이 세상에 드러나게 됐다.

이 남성의 부인도 박물관에서 매니저로 일해왔다.

지역 매체는 이 남성의 자녀가 모두 5명이라고 보도했다. 이들 가족이 얼마 전까지 박물관 주차장 자동차에서 사실상 노숙 생활을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AP 통신은 부인도 박물관 창고에서 함께 생활했으며 남편처럼 기소될지는 불명확하다고 전했다.

박물관 측은 이들 부부를 즉각 해고했다.

주민들은 어린이가 주로 이용하는 문화 시설에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이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한 주민은 "앞으로 아이들을 데리고 박물관에 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박물관 이사회는 새 관리인을 고용할 때까지 운영을 일시 중단한다면서 "방문객의 안전을 보장할 뿐 아니라 지역 사회의 자랑거리가 될 수 있는 방식으로 다시 문을 열기 위해 최선의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hwangc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