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향자, 尹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프로답지 못해서"

송고시간2022-07-10 15:32

댓글

"프로답지 않아 대통령 됐지만 대통령답지 않아 신뢰 잃어"

무소속 양향자 의원
무소속 양향자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양향자 의원은 10일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 "그 핵심이 대통령이 프로답지 못해서라고 생각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광주 출신으로 삼성전자에 고졸 여직원으로 입사해 상무까지 올랐던 양 의원은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어떤 일을 할 때 아마추어는 자기만 즐거우면 된다. 프로는 자기를 믿고 선택해준 사람을 위해 직업 생명을 걸고 임한다. 윤 대통령은 어느 쪽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 윤 대통령은 마치 모든 인생의 목표를 다 이룬 사람처럼 보인다"며 "정권교체와 대통령 당선은 국민 행복과 국가 번영을 위한 수단일 뿐이지 목표가 될 수 없다. 할 일이 태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보다 낫다'는 말은 TV토론에서 여당 의원이 마주 앉은 야당 의원에게나 할 말"이라며 "윤 대통령은 계속 상대평가 받기를 바라는 것 같은데 그건 대선 때 이미 끝났다. 지금의 낮은 지지율은 국민이 절대평가를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 5일 부실 인사 논란에 대해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반문했던 점 등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양 의원은 또 "야단칠 때 귀 닫으면 들을 때까지 야단은 더 커지는 법"이라며 "프로답게 대통령에게 맡겨진 의무인 행정, 경제, 외교, 안보, 교육 분야의 중·장·단기 계획을 밝히고 동의받고 전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어쩌면 프로답지 않아서 대통령이 됐다. 그러나 지금은 대통령답지 않아서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며 "대통령은 프로 행정가이고 프로 경제가 이며 프로 국군통수권자이자 프로 정치인이 돼야 한다"고 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