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 한림항 화재 어선 1척 인양…"14일 3척 한꺼번에 감식"(종합)

송고시간2022-07-11 14:05

댓글

해경, 첫 화재 어선 12일 인양 예정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시 한림항 화재 사고 어선 3척 중 1척이 사고 현장 옆 물양장으로 인양됐다.

제주 한림항 화재 선박 인양 작업
제주 한림항 화재 선박 인양 작업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1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서 크레인 2대가 화재 선박을 인양하고 있다. 2022.7.11 jihopark@yna.co.kr

11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정오께 처음 불이 발생한 한림 선적 근해채낚기 어선 A호(29t) 옆에 있다 옮겨붙은 불에 탄 근해채낚기 어선 B호(49t)를 물양장 위에 놓았다.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인양 작업이 시작된 지 약 3시간30분 만이다.

해경은 앞서 지난 9일과 10일 사고 현장에 크레인 2대를 설치하고, 굴착기를 동원해 B호 상부 구조물 일부를 제거한 뒤 선체에 와이어를 설치했다.

이어 이날 오전 9시 20분께 크레인을 이용해 B호를 수면 2m까지 들어 올려 2시간 40분가량 배수 작업을 벌였다. B호에는 100t 넘는 물이 차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물양장 위에 고정하는 작업이 끝나면 B호 인양이 완료된다.

B호 인양 당시 제주시 한림읍에는 시간당 8∼9㎜의 비가 내렸지만 바람은 초속 5m 내외로 약한 상태였다.

해경은 B호 인양을 완료하는 대로 침몰한 A호 선체에 와이어를 설치하는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해경은 12일 오전 A호를 인양하고, 13일 같은 선적 근해자망 어선 C호(20t)도 인양할 계획이다.

화재 사고 어선 3척 인양 작업이 완료되면 주변에 가림막을 치고 14일부터 화재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감식을 진행할 방침이다.

화재 어선은 사고 당시 고열로 선체가 녹아내린 상태로, 감식은 선체를 절단해 진행된다. 해경은 처음 불이 난 A호에 대해 중점적으로 감식한다.

해경은 실종된 A호 선원 2명이 사고 당시 기관실에 있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감식과 함께 기관실 내 실종자 수색도 할 계획이다.

인양되는 한림항 화재 선박
인양되는 한림항 화재 선박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1일 오전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서 크레인 2대가 화재 선박을 인양하고 있다. 2022.7.11 jihopark@yna.co.kr

해경 관계자는 "사고 어선들이 모두 커서 절단하는 데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현재로선 어선 3척이 모두 인양되면 한꺼번에 절단할 예정이지만 계획이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감식은 빨라야 14일께나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고 어선 인양 작업 중이어서 수중 수색은 하지 못하고 있다"며 "폭발 당시 실종자들이 해상에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어 해상과 해안가에 대한 수색은 계속해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일 오전 10시 17분께 제주시 한림항에 정박 중인 한림 선적 근해채낚기 어선 A호(29t)에 불이나 7시간 만인 오후 5시 14분께 꺼졌다.

A호에서 시작된 불은 양옆에 있던 한림 선적 근해채낚기 어선 B호(49t)와 근해자망 어선 C호(20t)로 옮겨붙어 어선 총 3척에 불이 났다.

이 불로 A호 선원 중 3명이 다치고 2명이 실종됐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