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7호선 연장 양주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 탄력

송고시간2022-07-11 11:03

댓글

기본계획 승인 거쳐 내년 공사 발주…2024년 착공 예정

(포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전철 7호선을 연장해 경기 양주 고읍지구에서 포천시까지 17.2㎞를 연결하는 '양주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7호선 연장 '옥정∼포천 광역철도' 노선도
7호선 연장 '옥정∼포천 광역철도' 노선도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1일 포천시에 따르면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8∼9월 국토교통부 기본계획 승인을 거쳐 내년 공사 발주 뒤 2024년 착공 예정이다.

2028년 말 또는 2029년 초 개통이 목표다.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2019년 12월 공사를 시작한 도봉산∼옥정(15.3㎞) 구간의 종점을 1조3천305억원을 들여 다시 포천까지 17.2㎞ 연장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둘러싸고 지난 지방선거 때는 현재 추진 중인 노선을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양주 고읍지구와 옥정지구를 거쳐 포천 송우지구와 대진대를 경유해 포천역까지 연결하는 대신 의정부 민락지구에 민락역을 신설하고 송우지구∼대진대∼포천역을 직접 연결하자는 주장이다.

그러나 최근 인천∼광명∼시흥∼신사∼구리∼포천을 잇는 GTX-E 노선을 추진하고 7호선 연장 노선은 원안대로 조기에 추진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따라 옥천∼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원안대로 조기에 추진할 수 있게 됐다.

포천시 관계자는 "GTX-E 노선을 포천까지 끌어오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철도망이 없는 포천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