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애초 대상은 아베가 아니었다…속속 드러나는 총격범 행적

송고시간2022-07-11 12:01

댓글

(서울=연합뉴스) 아베 신조(67) 전 일본 총리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총격범의 범행 동기와 행적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총격범 야마가미 데쓰야(41)는 어머니가 빠진 종교에 아베 전 총리가 영상 메시지를 보낸 것을 보고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보도됐습니다.

그는 사건 전날 자신이 원한을 품은 종교단체 건물을 향해 사제 총을 시험 발사했으며, 범행에 사용한 총은 유튜브 동영상을 참고해 만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11일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야마가미가 아베 전 총리를 살해하기 전날인 7일 나라시에 있는 종교단체 시설을 향해 사제 총을 시험 발사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야마가미가 아베 전 총리 살해 때 사용한 것과 같은 총을 종교단체에 쐈으나 소리가 커서 당황해서 도망쳤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요미우리는 10일 야마가미가 경찰 조사에서 특정 종교단체의 이름을 거론하면서 "어머니가 신자이고 많은 액수를 기부해 파산했다"며 "반드시 벌을 줘야 한다고 원망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야마가미는 애초 이 종교단체의 지도자를 노렸으나 접근이 어려워지자 "아베가 이 종교를 일본 내에 확산시킨 것"으로 믿고 살해 대상을 아베로 바꿨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신문은 야마가미가 범행에 사용한 총을 유튜브 동영상을 참고해 만들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가 범행에 사용한 사제 총은 금속관을 2개 묶어 나무와 테이프로 고정한 형태로 한 번 발사하면 1개 관에서 6개의 총알이 발사되는 구조입니다.

한편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측은 야마가미의 어머니가 과거 통일교 신자였다고 확인했습니다.

영상 보시겠습니다.

<제작 : 진혜숙·김현주>

<영상 : 로이터·TVO·Takenobu Nakajima·@makichanman37 트위터>

[영상] 애초 대상은 아베가 아니었다…속속 드러나는 총격범 행적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