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차, 10년 만에 생산기술직 신규 채용…내년 상반기 예정

송고시간2022-07-12 06:51

댓글

임금협상 교섭서 노사 합의

현대차 생산라인
현대차 생산라인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가 10년 만에 생산·기술직을 신규 채용한다.

1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양측은 전날 열린 올해 임금협상 15차 교섭에서 이러한 내용에 합의했다.

회사는 내년 상반기 채용에 나서는데, 현대차 생산·기술직 신규 채용은 2013년 이후 10년 만이다.

노조는 그동안 조합원 다수를 차지하는 베이비붐 세대가 매년 2천 명 이상 퇴직하면서 신규 채용을 요구해왔다.

앞서 노사는 국내 신규 공장 건설 등에도 합의했다.

전기차 전용 공장을 내년 착공해 2025년 완공·양산하는 것이 목표다.

새 공장이 들어서면 1996년 아산공장 건설 이후 29년 만이다.

이날 교섭에선 회사가 임금 안을 추가로 제시했다.

추가 제시안은 기본급 9만5천원 인상, 격려금 등 280%+400만원, 주식 10주, 재래상품권 10만원, 15만 포인트 지급 등을 담았다.

노조는 "신규 채용과 국내 공장 건설을 환영한다"며 "다만, 임금성은 부족하다"고 밝혔다.

노사는 12일 교섭을 이어갈 방침이며, 노조는 이날 교섭에서 성과가 없으면 강력한 쟁의수순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cant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