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슈퍼매치 폭행' 가해자, K리그 경기 영구 출입금지

송고시간2022-07-12 15:35

댓글
슈퍼매치에서 벌어진 팬 폭행 사건
슈퍼매치에서 벌어진 팬 폭행 사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지난달 프로 축구 FC서울 서포터를 폭행한 수원 삼성 서포터가 앞으로 어떤 K리그 구단 경기장에도 입장할 수 없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달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서울의 '슈퍼매치'를 앞두고 발생한 관중 간 폭행 사건 후속 조치를 12일 발표했다.

당시 킥오프 전 경기장 밖에서 수원 팬 한 명이 이 서울 팬 한 명을 들어 올린 뒤 바닥에 내팽개치는 등 폭행을 가했다.

해당 장면이 찍힌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며 논란이 확산했다.

연맹은 가해자에게는 K리그 전체 경기장에 영구 입장할 수 없도록 징계를 내렸다.

이어 가해자가 소속된 응원 소모임을 해산하고, 해당 소모임 인원들은 추후 경기장에서 단체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조치하기로 했다.

아울러 경찰 수사를 통해 사건 당시 현장에서 폭행을 방조하거나 피해자를 위협한 것이 확인되는 인원에게도 경기장 출입금지 등 조처에 나서기로 했다.

연맹은 수원 구단에는 징계 당사자들로부터 출입금지 조치에 동의한다는 확인서를 제출받도록 주문했다.

또, 수원 구단에 홈경기 시 경호 인력을 증원하고, 경기장 외곽 순찰, 원정팀 팬에 대한 환영 메시지 부착하는 의무도 부과하기로 했다.

연맹은 "리그 내 폭력적 응원문화 근절을 위해 앞으로 경기장 출입금지, 형사 고발 등 강력한 조처를 할 것"이라며"건전하고 성숙한 응원문화 정착을 위해 각 구단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가해자는 폭행 직후 자필 사과문을 통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데 대해 피해자분과 부모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수원 구단은 해당 소모임에 엄중히 경고하는 한편, 이 가해자에게 2년간 홈경기 출입금지 징계를 내렸다.

문제의 소모임은 지난 5일 SNS를 통해 자체 해산했다고 밝혔다.

수원 삼성의 사과문
수원 삼성의 사과문

[수원 삼성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