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文사저 시위' 유튜버 누나, 대통령실에 사표 제출…"부담 느껴"(종합)

송고시간2022-07-13 11:59

댓글

대통령실 "전속 사진 담당의 보조 업무…이전엔 어떤 일 알지 못해"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여온 유튜버 안정권 씨의 누나 안모씨가 13일 대통령실에 사표를 제출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3일 브리핑에서 "어제 기사가 갑작스럽게 굉장히 많이 나왔고, 본인이 부담을 느껴서 사직서를 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사표 반려 여부에 대해서는 "자세한 과정에 대해 확인할 만한 내용은 없다"고 답했다. 안씨는 현재 사직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안씨 누나가 어떤 과정으로 대통령실에 채용됐고, 어떤 능력을 봤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저희가 알기론 그 분(누나 안씨)은 (대통령) 전속 사진담당의 보조 업무를 하던 분"이라며 "채용 과정에 대해서는 확인해드릴 만한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국민소통관실 행정요원인 안씨는 지난해 11월 대선 레이스 당시 제안을 받고 캠프에 합류한 뒤 대통령실 직원으로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통화에서 "누나와 동생을 엮어 채용을 문제 삼는 것은 연좌제나 다름 없다"며 "채용 과정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영상 플랫폼 '벨라도'를 운영해온 유튜버 안정권 씨는 지난 5월부터 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에서 차량 확성기로 시위를 벌여온 인물이다.

일부 언론은 누나 안씨도 안정권 씨와 과거 합동 방송을 함께 진행하거나, 벨라도에서 일을 도왔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누나 안씨가) 이전에 어떤 일을 했는지는 저희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유튜버 안정권 씨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특별 초청을 받았는데 그래서 (안씨가 대선 당시) 캠프와 함께 일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는 질문에는 "그것에 대해서 저희가 확인드릴 만한 내용이 없다"고 이 관계자는 답했다.

경남 양산 사저 앞
경남 양산 사저 앞

[연합뉴스 자료사진]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