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비영어 드라마 최초…'오징어 게임', 에미상 작품상 후보 올라

송고시간2022-07-13 12:10

댓글

(서울=연합뉴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에미상'의 드라마 부문 작품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또 이 드라마의 주인공 '성기훈'으로 열연한 이정재는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로 지명되는 등 출연진 4명이 연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수상을 놓고 각축하게 됐습니다.

에미상을 주관하는 미 텔레비전 예술·과학아카데미(ATAS)는 12일(현지시간) 제74회 에미상의 부문별 후보를 발표했습니다.

'오징어 게임'이 드라마 부문 작품상 수상 후보로 지명되면서 이 드라마는 에미상 드라마 작품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최초의 비(非)영어 드라마가 됐습니다.

올해 시상식에서 '석세션', '기묘한 이야기'(Stranger Things), '베터 콜 사울', '유포리아', '오자크', '세브란스: 단절', '옐로우 재킷' 등 다른 일곱 작품과 수상을 놓고 겨루게 됩니다.

'오징어 게임'은 또 작품상을 포함해 모두 14개 부문에서 후보로 지명되면서 외국어 드라마로는 최다 부문 후보 지명 기록을 썼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습니다.

이정재는 남우주연상 후보로 지명돼 '오자크'의 제이슨 베이트먼, '석세션'의 브라이언 콕스, '세브란스: 단절'의 애덤 스콧 등 쟁쟁한 배우들과 경합하게 됐습니다.

'조상우' 역을 맡은 박해수와, '오일남'을 열연한 오영수는 드라마 부문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고, '강새벽'을 연기한 정호연은 드라마 부문 여우조연상 후보, '지영' 역의 이유미는 여우단역상 후보로 지명됐습니다.

또 드라마의 연출·각본을 맡은 황동혁 감독은 드라마 부문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은 오는 9월 12일 개최되며 NBC 방송을 통해 중계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건태·김규비>

<영상 : 연합뉴스TV·넷플릭스 제공·유튜브 Television Academy·Television Academy 사이트>

[영상] 비영어 드라마 최초…'오징어 게임', 에미상 작품상 후보 올라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