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트남서 50대 남성, 킹코브라 맨손으로 잡으려다가 숨져

송고시간2022-07-13 13:49

댓글

맨손 물린 뒤 곧바로 병원에 안가…장기 손상돼 사망

베트남 남부 동나이성에서 잡힌 킹코브라
베트남 남부 동나이성에서 잡힌 킹코브라

[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 남부에서 50대 남성이 맨손으로 킹코브라를 잡으려다가 물려서 결국 숨졌다.

13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지난 10일 남부 동나이성에 거주하는 올해 57세의 한 남성은 자택 부근에 뱀이 나타나자 이웃들과 함께 포획에 나섰다.

이 남성은 뱀이 마당의 땅속으로 들어가자 구멍을 판 뒤 맨손으로 잡아 올렸다.

그러나 뱀을 자루속에 집어넣는 과정에서 결국 손을 물렸고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

이후 뱀에 물린 부위가 괴사하자 그는 상태가 심각한 것을 알아차리고 인근 병원에 갔지만 이미 여러 장기가 손상된 후였다.

의료진은 투석 등 여러 방법을 동원해 치료했지만 이 남성은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고 결국 집에서 숨졌다.

인근 주민들은 이웃 남성이 숨지자 홧김에 독사를 죽였다.

이 남성을 문 뱀은 킹코브라로 코끼리도 한번 물어서 죽일 수 있는 분량의 맹독을 지니고 있다.

킹코브라에 물렸을 경우 제때 치료를 받지 않으면 숨질 확률이 매우 높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베트남 남부 시골 지방에서는 주민들이 독사에 물리는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앞서 지난 2020년 남부 떠이닌성에서 38세의 남성이 킹코브라에 물려 사경을 헤매다가 중환자실에서 수주간 치료를 받고 살아난 적이 있다.

bums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