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집회 뚫고 하교하는 아이들 걱정"…용산초 학부모회 경찰 진정

송고시간2022-07-14 05:45

댓글

"소음으로 학습권도 침해"…경찰 "집회 소음 기준 준수 설득"

대통령실 인근 경찰 바리케이드
대통령실 인근 경찰 바리케이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김윤철 기자 =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대규모 집회 시위가 잇달아 열리는 가운데 인근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소음 피해와 어린이들의 안전 문제를 호소하며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1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용산초등학교 학부모회는 이달 11일 용산경찰서에 학생들의 학습권과 인근 주민들의 주거권 보장을 위한 조치를 해달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냈다.

학부모회는 진정서에서 "반복되는 대규모 시위로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가 심각하고 하교 시간에도 시위가 반복돼 학생들의 정신적 피해와 안전사고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각종 집회 시위가 삼각지역 인근 한강대로에서 진행되면서 같은 도로를 마주하고 있는 용산초도 소음 등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이 학부모의 주장이다.

한 학부모회 관계자는 "시위가 열리면 경찰과 참가자 등 많은 사람이 몰려있다 보니 그걸 뚫고 하교하는 아이들이 집에 와서 '엄마 무서워'라고 말한다"며 "대규모 시위가 많아지면서 점점 더 위협적으로 느껴진다"고 전했다.

거리 하나를 사이에 둔 학교와 시위 현장
거리 하나를 사이에 둔 학교와 시위 현장

[용산초 학부모회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16일에는 전국건설노동조합이 용산초에서 직선거리로 200m도 채 떨어지지 않은 삼각지역 사거리에서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7천 명 규모의 집회를 진행했다.

같은 달 22일에도 금속노조 조합원 5천여 명이 삼각지역 인근 한강대로에서 집회를 열었고, 이달 1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신고 인원 500명 규모의 집회를 개최했다.

학부모회는 "대통령실 용산 이전으로 인해 삼각지역 인근 주민은 이전에는 상상할 수 없는 잦은 시위의 반복으로 평일과 주말에 사생활의 평온에 큰 지장을 입고 있다"며 "아이들은 삼각지역 주변 놀이터도 마음 편히 갈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수업 시간에 학교 주변에서 시위가 발생할 때 스피커와 확성기 사용 제한 등을 통해 소음을 제한하고 시위 장소를 초등학교에서 상당한 거리를 둔 장소로 제한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초등학생들의 안전한 하교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하굣길에 대규모 시위가 있는 경우 경찰 측에서 학생 보호 인력을 학교 주변에 배치하는 등 학생들이 정신적 피해로 인한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도록 신경 써달라"고 촉구했다.

학부모회는 진정서와 함께 용산초 학부모 및 조부모 약 560명이 서명한 연명부도 함께 경찰에 제출했다.

이에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삼각지역 주변 모든 집회에 대해 소음 기준을 준수해줄 것을 설득하고 기준을 넘으면 소음준수 제한통고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hic@yna.co.kr, newsje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