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바사 안재용 "국산1호 백신 오미크론·하위 변이에 효과 기대"

송고시간2022-07-14 08:00

댓글

코로나19 초기 우한주 기반…오미크론·변이 효과성 추가 검증 진행

스카이코비원 내년 수출 본격화…어떤 변이도 대응하는 유니버셜 백신 목표

안재용 대표이사, '스카이코비원' 설명
안재용 대표이사, '스카이코비원' 설명

(서울=연합뉴스) 안재용 SK 바이오사언스 대표이사 사장이 13일 경기 성남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에서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개발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2022.7.13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사장은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으로 개발한 '스카이코비원멀티주'(스카이코비원)가 오미크론과 그 하위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장기적으로는 변이 종류에 상관없이 효력을 갖는 보편 백신을 만든다는 목표다.

SK바이오이언스는 13일 보건복지부 출입기자단에게 국산1호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 현장인 경기도 성남시 소재 연구실을 공개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 따르면 스카이코비원은 기존에 허가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대조백신으로 삼아 비교한 결과 유효성이 높다.

면역원성 평가에서는 성인에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 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해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중화항체의 역가가 대조군의 2.93배였다.

혈청전환율 역시 백신군에서 98.06%로, 대조군 87.30%에 비해 크게 높았다.

스카이코비원은 코로나19 유행 초기에 확산했던 '우한주'를 기반으로 개발된 만큼 현재의 오미크론과 그 세부계통(하위) 변위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검증이 필요하지만, 변이주에도 대응 효과가 있을 것으로 SK바사는 기대하고 있다.

최근 이 회사가 성인 81명을 대상으로 스카이코비원 2회 접종 이후 7개월이 지나 추가로 접종하는 부스터샷 임상 시험 결과 오미크론 예방 효과가 2회 접종 직후 보다 약 25배 높게 나타났다.

안 사장은 "아직 오미크론과 BA.5 등 변이 효과를 과학적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실험을 통해 유추하면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우한주 백신에 대한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 보건당국의 허가를 완료하고, 이를 바탕으로 오미크론 변이주 백신을 조속히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안 사장은 "우한주에서 오미크론, BA.5로 바꿔주는 방식으로 백신을 전환·개발할 수 있고 임상은 정부 당국에 요청해서 진행하면 된다"고 말했다.

'스카이코비원' 설명하는 안재용 SK바사 대표이사
'스카이코비원' 설명하는 안재용 SK바사 대표이사

(서울=연합뉴스) 안재용 SK 바이오사언스 대표이사 사장이 13일 경기 성남 분당구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에서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개발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2022.7.1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또한 장기적으로는 어떤 변이에도 효과를 갖는 '유니버설' 백신을 만드는 것이 과제라고 안 사장은 밝혔다. 스카이코비원 수출은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코로나19 변이가 계속 출현하며 백신업계가 혼란스러워 하고 있고, 여러 변이 상황으로 인해 구체적 타임라인을 선뜻 얘기하진 못한다"며 "상황을 보면서 사전 예측을 하며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 사장은 유니버설 백신이 백신 접근성이 낮은 저개발 국가을 타깃으로 하느냐는 질문에 "저개발 국가 지원 목적에 따라 배분 우선순위가 갈 수는 있지만 계약은 원하는 국가에 자율적으로 한다"며 "선진국 시장을 안 갈 이유가 없다. 저개발 국가만 타깃으로 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고 답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