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HMM, 5년간 선복량 120만TEU로 확대…전략자산에 15조원 투자

송고시간2022-07-14 11:00

댓글

중장기전략 발표…저탄소선박 확보·디지털경쟁력 강화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내 최대 국적선사인 HMM[011200]이 향후 5년간 선복량(적재공간)을 120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늘리고, 해운 전략자산에 15조원을 투입한다.

HMM
HMM

[HM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MM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는 김경배 HMM 대표를 비롯해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HMM은 환경규제, 디지털 전환 등으로 글로벌 해운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최대 국적선사로서 탄탄한 성장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전략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HMM이 이날 발표한 실행전략은 크게 ▲ 컨테이너선 및 벌크선 사업전략 ▲ 환경규제 변화에 따른 대응 전략 ▲ 디지털 가속화 대응 전략 ▲ 경쟁력 제고를 위한 조직역량 강화 전략 ▲ 사업기반 투자 및 재무전략 등으로 나뉜다.

먼저 HMM은 해운사로서의 역량 강화를 위해 현재 82만TEU가량의 선복량을 2026년 120만TEU까지 확대한다.

또 터미널 등 물류 인프라를 확보해 수익기반을 강화하고, 추가 노선 확대 등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아울러 컨테이너와 벌크 사업의 균형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현재 29척인 벌크선 사업 규모를 2026년 55척으로 90% 확대한다.

HMM은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환경친화적 물류 서비스도 강화한다.

HMM은 기존 선박에 대해서는 저유황유로 대체하고, 스크러버를 설치하는 등 대응을 마친 바 있다. 이에 더해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등 친환경 연료 기반의 저탄소 선박 확보에도 힘을 기울일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국내 친환경 연료 개발을 선도하기 위해 대체 연료 관련 협의체도 구성할 방침이다.

HMM은 중장기적으로 AI(인공지능) 운임 솔루션을 적용하는 등 디지털화에도 속도를 낸다.

HMM은 최근 온라인 선복 판매 플랫폼 '하이퀏'(Hi Quote)을 자체 기술력을 통해 개발했으며, 디지털 전략을 추진하기 위한 전담 조직도 곧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HMM은 사업별 주요 전략을 실행하기 위해 화주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세일즈 조직의 전문성을 제고하는 한편 해상직원 양성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이를 위해 미래전략사업 추진, 디지털화를 위한 조직을 신규로 만들기로 했다.

HMM 초대형선 20척 누적 운송량 300만TEU 돌파
HMM 초대형선 20척 누적 운송량 300만TEU 돌파

[HMM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함께 HMM은 해운시장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6년까지 5년간 15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선박·터미널·물류시설 등 핵심 자산에 10조원, 선사·친환경 연료·종합물류 등 사업 다각화를 위한 사업에 5조원이 각각 투입된다.

또한 e-플랫폼 구축, 자원관리시스템(ERP) 고도화 등에도 1천500억원이 투자된다.

이 밖에 HMM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위해 ESG 전략 실행을 위한 전담 조직을 신설해 2025년까지 분야별 목표를 추진하기로 했다.

김경배 HMM 대표는 "이번 중장기 전략은 글로벌 해운물류기업으로서 미래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관련 사업에 투자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