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시민 "대통령 없는 것과 비슷한 상태…응급실 텅 비워놔"

송고시간2022-07-14 10:14

댓글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4일 윤석열 정부를 겨냥해 "대통령이 없는 것과 비슷한 상태 아니냐"고 직격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존재감을 못 느끼겠다. 그래서 비평할 것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정부란 종합병원과 비슷한 것이다. 대통령은 병원장이고 각 과 과장이 장관들"이라며 "지금은 응급실 문을 닫아놓은 것 같다. 아니, 열어는 놓았는데 의사도 간호사도 없고 응급실이 텅 비어 있다"고 비유했다.

이어 "지금 응급실은 안 돌리고 옛날 MRI 사진 같은 것을 다시 올려놓고 '지금 이 사진 보니 병이 그게 아니었는데 지난번 과장이, 병원장이 잘못했네' 이런 것을 하고 있지 않으냐"며 "응급실은 비워 놓고 급하지도 않은 문제를 가지고 의사들이 다 거기에 가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경제·방역 위기 등 민생 문제를 뒷순위로 미뤄놓고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이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등 전 정부의 일을 뒤지는 데 열중하고 있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 전 이사장은 "선후, 완급, 경중을 따져 급하고 중한 일부터 해야 한다"며 "그런데 그것을 안 따지고 그냥 '내가 하고 싶은 걸 한다' 이러면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