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어린이집서 고구마 먹던 2세 남아 질식 사망

송고시간2022-07-14 11:02

댓글
전북 진안경찰서
전북 진안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진안=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 진안군의 한 어린이집에서 고구마를 먹던 두 살배기 아이가 숨졌다.

14일 진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18분께 진안군 진안읍 한 어린이집에서 A군(2)이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A군을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어린이집에서는 아이들이 간식으로 고구마와 우유를 먹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보육교사는 A군 등이 기침 등을 하자 화장실로 옮겨 응급처치했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구마가 목에 걸려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어린이집의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