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또 북 치고 장구 친 오타니…6이닝 12K 1실점에 2안타 2타점

송고시간2022-07-14 15:16

최근 6경기 6승 평균자책점 0.45…시즌 9승 수확

탈삼진 성공 후 포효하는 에인절스 오타니
탈삼진 성공 후 포효하는 에인절스 오타니

(애너하임 AP=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 6회 말에 J.J. 마티예비치를 삼진으로 잡아내고 기뻐하고 있다. 2022.07.14 ddy0400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또 한 번 투타 모두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쳐 팀을 연패 늪에서 건져냈다.

오타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 경기에 선발 투수 겸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마운드에서 오타니는 6이닝 4피안타 2볼넷 1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9승째를 수확했고, 타석에서는 4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오타니는 최근 6번의 선발 등판에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0.45라는 경이로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각종 진기록으로 쉴 새 없이 '전설'을 소환하는 오타니는 이번에는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강속구 투수 놀란 라이언의 이름을 불러냈다.

MLB닷컴은 "에인절스 투수로는 오타니가 라이언 이후 두 번째로 4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타자 오타니'도 진기록을 남겼다.

오타니는 1-0으로 앞선 2회 2사 1, 2루에서 상대 선발 크리스티안 하비에르를 상대로 쐐기 2타점 3루타를 작렬했다.

MLB닷컴은 "에인절스 투수가 3루타를 친 건 1972년 6월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출전한 라이언 이후 50년만"이라고 조명했다.

오타니의 활약을 앞세운 에인절스는 7-1로 승리해 5연패에서 벗어났다.

에인절스가 이날 경기에 앞서 마지막으로 승리한 날은 오타니가 선발 등판해 7이닝 10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8승을 따낸 7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이었다.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