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文정부와 방역 차이 "희생·강요 아닌 자율·책임"

송고시간2022-07-14 15:25

댓글

"데이터 기반 전문가 참여 시스템이 과학 방역"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14일 문재인 정부 코로나19 방역과의 차이에 대해 "방역의 기본 철학이 희생이나 강요가 아니라 자율과 책임으로 바뀌는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어제 발표한 코로나 대응 방안이 이전 대책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이전 정부가 시간과 인원을 제한하는 방식, 그런 사회적 거리두기 방식을 통해 자영업자의 희생을 강요했다면, 이제는 시민의 자율과 책임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방역 정책을 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새 정부의 '과학 방역' 기조와 관련, "저희가 과학적 위기 대응이라고 말할 때는 정책 결과물을 얘기하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학적 근거,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문가들이 직접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과정과 시스템을 강조하는 의미에서 과학적 위기 대응이라는 말을 쓰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정부가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를 구성했다"며 "전문가들이 제언하는 내용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전날 코로나19 4차 백신을 접종한 데 대해 "말로 설명하는 것보다 훨씬 낫지 않겠느냐 생각한 것 같다"며 "4차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실천으로 보여준 것 같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마친 윤석열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마친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보건소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을 마친 뒤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 2022.7.13 seephoto@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