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상원, '부통령, 대선결과 인증시 의례적 역할' 명시 입법 추진

송고시간2022-07-15 03:24

댓글

관련법 정비해 '1·6 의사당 폭동' 재발 차단 목적

美 하원 1·6조사특위의 공개청문회
美 하원 1·6조사특위의 공개청문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 상원에서 1·6 의사당 폭동 사태가 재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선 결과 인증시 부통령의 역할을 보다 분명히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일부 민주당 및 공화당 상원 의원들은 입법을 통해 부통령이 선거 결과에 대한 인준을 감독하는 의례적인 역할만을 담당한다는 점을 명확히 하기로 합의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합의는 선거인계수법을 재정비하려는 차원의 일부다.

대선 결과 승인을 위한 이 법에 따르면 상·하원은 대선 다음해인 1월 6일 합동 회의를 열어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인증한다. 이 회의는 상원 의장인 부통령이 주재하도록 돼 있다.

수잔 콜린스 상원의원(공화당·메인)은 "마무리해야 할 일부 기술적 이슈들이 있기는 하지만 이르면 다음 주 정도에 법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지난해 1월 6일 조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 인증을 막기 위해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는 미국 의사당에 난입했다.

특히 이들은 상원 의장을 겸하는 마이크 펜스 당시 부통령에게 투표 결과를 뒤집을 수 있다는 권한이 있다고 보고 자신들의 계획에 협조하지 않는 펜스 전 부통령에 대해 "교수형에 처하라"고 외치며 펜스 전 부통령을 찾아다니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펜스 전 부통령에게 선거 결과를 번복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고 보고 전방위적으로 펜스 전 부통령을 압박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의 1·6 특위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 측근이 사전에 펜스 전 부통령에게 해당 권한이 없다는 것을 인지했다는 증언 등을 공개청문회를 통해 밝힌 바 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