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지현 출마선언 "성범죄로 민주 몰락…조국의강 반드시 건널것"

송고시간2022-07-15 11:11

댓글

"썩은 곳 도려내겠다…팬덤과 결별, 문자폭탄 제재"

"이재명, 이번엔 쉬는 게 좋다"…경내 아닌 야외서 선언, 후보반려 가능성도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하는 박지현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하는 박지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2.7.1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썩은 곳은 도려내고 구멍 난 곳은 메우겠다"면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열린 정당, 민생을 잘 챙기고 위기를 해결할 유능한 정당으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결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당 혁신 방안으로 "위선과 이별하고 '더 엄격한 민주당'을 만들겠다"면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당원은 윤리위 징계뿐 아니라 형사 고발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몰락은 성범죄 때문으로, 성범죄는 무관용 원칙으로 신속하게 처리하는 시스템을 갖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또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넘지 않고서는 진정한 반성도 쇄신도 없다. 대표가 되면 조국의 강을 반드시 건너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86세대 용퇴 설득 등 젊은 민주당으로의 변화, 대통령 선거 및 지방선거 공약을 지키는 차원에서 '공약 입법 추진단'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강성 지지층을 두고는 "팬덤과 결별하고 민심을 받드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면서 "팬덤이 장악하지 못하게 당내 민주주의를 강화하겠다. 연 1회 지역 당원총회를 의무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현,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
박지현,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2.7.1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강성 지지층이 보내는 욕설, 문자폭탄 역시 강력히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상임고문의 전대 출마에 대해서는 "이번 전대에서는 쉬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야 차기 대선에서 후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나오면 당도 이재명 의원도 상처 입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전 위원장은 권리당원 자격이 없어 8·28 전당대회 출마가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오는 17∼18일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받지만 권리당원이 아닌 그는 피선거권이 없어 등록하더라도 반려될 가능성이 높다.

박 전 위원장은 '후보 등록을 하더라도 반려되지 않겠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려할 명분이 충분하지 않다. (등록이) 받아들여지리라 생각한다"며 "후보 등록이 좌절된다면 앞으로 청년 정치를 위해 무엇을 할지 청년들과 함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은 다른 당 대표 후보들과는 달리 국회 경내에서 회견을 하지 못하고 국회 정문 앞에서 출마 선언을 했다.

국회 소통관 등을 예약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들이 장소를 예약해줘야 하는데, 박 전 위원장의 경우 예약해줄 의원을 찾지 못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당 안팎에서 나왔다.

박지현,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
박지현,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 선언을 하던 중 땀을 닦고 있다. 2022.7.1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