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에 野 "고양이에 생선 맡기는게 더 안전"

송고시간2022-07-15 15:44

댓글
인사말 하는 이수진
인사말 하는 이수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으로 임명된 이수진 의원이 2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3.2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대통령실의 연이은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것이 더 안전하겠다"고 직격했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기 2명의 아들이 나란히 대통령실에 근무하고 있다는 보도는 충격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오마이뉴스는 "윤 대통령의 강원도 40년 지기 2명의 아들이 나란히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에 근무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윤 대통령 부부가 대통령실을 사적 인연으로 가득 채워놨다"며 "각종 사적 인연으로 채용된 사람들이 대통령 부부를 공적으로 보좌할 수 있을 리 만무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부부는 즉각 사적으로 채용된 사람들을 모두 공개하고, 이들을 사퇴시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날 라디오에서 극우 유튜버 안정권 씨의 누나가 대통령실에서 근무한 사실에 대해 '인사 담당자가 잘 알지 못하고 안 씨 누나를 기용한 것 같다'고 해명한 데 대한 반박도 나왔다.

신현영 대변인은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대통령실 직원을 잘 알지도 못하고 검증도 안 하고 채용할 만큼 대통령실이 허술하다는 말이냐"며 "권 원내대표의 주장은 욕설 시위의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었다는 것을 감추기 위한 억지 변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대통령실이 욕설 시위의 배후가 아니라는 점을 증명하고자 한다면 안 씨의 취임식 초청과 안 씨 누나의 채용 추천자가 누구인지 대통령실은 분명하게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binz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