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간] 링컨 하이웨이

송고시간2022-07-15 15:51

댓글

고독한 강·문학이 좋다 여행이 좋다

[신간] 링컨 하이웨이 - 1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 링컨 하이웨이 = 에이모 토올스 지음. 서창렬 옮김.

'우아한 연인'(2011)과 '모스크바의 신사'(2016)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에이모 토올스의 세 번째 장편 소설.

1954년을 배경으로 어머니를 찾기 위해 네브래스카에서 캘리포니아로 떠나려는 18살 에밋과 8살 빌리 형제 이야기다. 에밋이 소년원에서 퇴소해 집에 돌아오자 아버지 농장은 압류당했고 어머니는 8년 전 집을 떠났다.

이들 여정은 에밋이 소년원에서 사귄 두 친구가 끼어들며 이탈하고, 형제는 서부가 아닌 동부 뉴욕으로 가게 된다. 링컨 하이웨이는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를 잇는 횡단 도로 이름이다.

소설은 우리의 인생이 바라는 대로 흘러가지 않으며, 예측가능한 것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준다.

하루에 한 장을 할애해 열흘간의 일을 그린 작품은 작가 특유의 스토리텔링과 상상력이 힘있게 펼쳐진다.

지난해 미국에서 출간돼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했으며 언론 등에서 "오래도록 읽힐 고전이 될 것"이란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올여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추천한 도서다.

현대문학. 820쪽. 1만9천800원.

[신간] 링컨 하이웨이 - 2

▲ 고독한 강 = 제프리 디버 지음. 최필원 옮김.

지난해 에드거상 그랜드마스터를 수상한 제프리 디버가 여성 형사 캐트린 댄스를 주인공으로 하는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이다. 에드거상은 미스터리와 스릴러 장르에 기여한 작가에게 수여한다.

캘리포니아 연방수사국 수사관 댄스는 작가가 전작들에서 내세운 유일한 여성 형사다. 처음엔 다른 작품의 조연으로 등장했지만, 댄스 시리즈를 만들어달라는 독자 요청에 '잠자는 인형'과 '도로변 십자가', 'XO'를 잇달아 선보였다.

이 소설은 첫 사건 발생 이후 1주일 동안 벌어진 일을 다룬다.

댄스가 대적해야 할 범죄자는 콘서트장이나 엘리베이터 등 사람이 몰린 폐쇄 공간에 공포감을 일으켜 서로를 죽이게 하고 이를 영상으로 찍는 스너프 필름 제작자. 그는 참사 현장이 담긴 필름을 다크웹을 통해 고객에게 공급한다.

시리즈 전작에서 컬트 범죄, 스토킹, 인터넷 신상털이 등 여성과 약자를 노리는 범죄자들과 대결한 댄스는 이번엔 군중을 대상으로 공포 살인을 하는 스너프 필름 유통망과 맞붙는다.

월스트리트에서 변호사로 일하던 작가는 1990년 전업 작가의 길을 택했다. 1997년 '링컨 라임' 시리즈의 첫 책이자 영화로도 제작된 '본 콜렉터'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비채. 652쪽. 1만9천800원.

[신간] 링컨 하이웨이 - 3

▲ 문학이 좋다 여행이 좋다 = 세라 백스터 글. 에이미 그라임스 그림. 이정아 옮김.

여행 작가로 알려진 저자가 스물다섯 편의 소설과 그 무대가 된 세계 곳곳의 문학적인 장소를 소개했다.

작품의 줄거리, 작품에 얽힌 사연, 작가 소개와 함께 배경이 된 장소의 정치, 지리, 물리적 특성과 역사를 풀어놓았다.

빅토르 위고 '레 미제라블'의 배경이 된 프랑스 파리, 제임스 조이스 '율리시스'의 무대인 아일랜드 더블린, 미겔 데 세르반테스 '돈키오테'의 공간이 된 스페인 라만차 등이 삽화와 함께 소개됐다.

올댓북스. 216쪽. 1만7천 원.

mim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