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율 1,326원대 마감, 13년여만에 최고…빅스텝에도 14원 급등

송고시간2022-07-15 16:00

댓글
환율 1,326원대 마감, 13년여만에 최고…빅스텝에도 14원 급등
환율 1,326원대 마감, 13년여만에 최고…빅스텝에도 14원 급등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5일 오후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이 장중 달러당 1,320원 선을 돌파하자 전문가들은 고물가와 미국의 고강도 긴축정책, 유로존의 경기침체 우려로 인해 당분간 달러화 강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2022.7.15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15일 원/달러 환율이 1,326원대까지 고공 행진하며 또다시 연고점을 경신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4.0원 오른 달러당 1,326.1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 13일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는 '빅 스텝'을 사상 처음 단행했지만 환율 급등세를 막을 수는 없었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5.9원 오른 1,318.0원에 개장한 뒤 약 7분 만에 1,320원을 돌파했다.

환율이 장중 1,32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4월 30일(고가 기준 1,325.0원) 이후 13년 2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환율은 이후 지속해서 상승 압력을 받으며 오후 들어 1,326.7원까지 고점을 높였고, 장 막판까지 1,320원대 중반에서 등락하다 1,326원대에서 마감했다.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
[그래픽] 원/달러 환율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종가 기준으로는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 29일(종가 1,340.7원·고가 1,357.5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 12일 기록한 연고점(고가 기준 1,316.4원)도 3거래일 만에 다시 갈아치웠다.

하루 상승 폭으로는 지난달 29일(15.6원 상승) 이후 가장 컸다.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환율이 대폭 상승했다.

달러 급등세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잡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을 가속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나타났다.

미국에서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1년 전보다 9.1% 상승한 데 이어 간밤에 발표된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도 1년 전보다 11.3% 올라 석 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미국의 도매 물가마저 11%대 상승률을 보이자 시장은 연준이 고강도 긴축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전 중 발표된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0.4%에 그쳐 예상치인 0.9%를 밑돌았다.

이에 중국이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생기며 위안화가 반짝 강세를 보여 원/달러 환율도 진정세를 보이는 듯 했으나, 위안화가 약세로 돌아서자 원/달러 환율도 다시 상방 압력을 받았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54.75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46.92원)에서 7.83원 올랐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