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계속 운전 추진 고리2호기 주민 의견 수렴 절차 시작

송고시간2022-07-17 07:00

댓글

9월까지 주민 의견 수렴…탈핵 단체 등 반발 예상

고리원전
고리원전

고리원전 2호기(왼쪽부터), 1호기, 3호기 4호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내년 4월 가동시한(40년)이 만료되는 고리원전 2호기(가압경수로형, 65만kW급)와 관련해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계속 운전을 위한 주민 의견 수렴 절차에 들어갔다.

17일 한수원에 따르면 고리원자력본부는 지난 8일부터 홈페이지와 각 지자체에 고리2호기 계속 운전 관련을 위한 방서선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공개하고 9월 16일까지 주민 의견을 받고 있다.

이 초안에는 계속 운전 영향과 사고로 인한 영향 등이 담겨 있다.

한수원은 원자력안전법 제103조 등에 따라 고리2호기 반경 30km 이내 주민 의견을 받는다.

대상 지자체는 부산 기장군·해운대구·금정구·동래구·연제구·수영구·남구·북구·동구·부산진구, 울산 울주군·중구·남구·북구·동구, 경상남도 양산시 등이다.

관할 지방자치단체장이나 주민 요청 때는 현장 공청회도 개최해야 한다.

주민의견 수렴 기간에 탈핵 단체의 강한 반발 등도 예상된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18일 부산시의회에서 '고리2호기 수명연장, 방사선과 지진으로부터 안전한가'를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를 열고 별도 검증에 나선다.

한수원은 주민의견 수렴 절차가 끝나면 내년 상반기 중 계속 운전을 위한 운영 변경 허가 심사 신청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정부 들어 뒤늦게 계속 운전이 추진되고 있는 고리2호기는 내년 4월 수명이 완료돼 가동을 멈춘다.

한수원은 고리2호기를 2026년께 재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관련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