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원도 기록원 시급한데"…344억원 사업비 확보 '숙제'

송고시간2022-07-17 10:00

댓글

2026년까지 춘천 우두동 농산물원종장 부지에 건립 추진

강원도청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원도청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도내 중요 문서 등을 통합 보존하기 위한 '강원도 기록원' 건립 사업이 추진된다.

17일 강원도에 따르면 내년부터 4년에 걸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기록원을 건립하는 방안을 최근 마련했다.

기록원 건립 부지로는 춘천시 우두동 농산물원종장이 꼽힌다.

기록원은 도 산하 기관과 시군, 교육청 등의 30년 이상 된 기록물을 이관해 영구적으로 보관하는 기능을 한다.

현재 이들 기관의 서고는 만고 상태인 데다 1970년대 이전 문서는 세월이 갈수록 산화돼 통합, 보존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 마련이 시급하다.

도 기록원은 앞으로 기록물을 매개로 한 교육·전시 등 복합문화공간 구실도 한다.

도는 지난해 입지 분석과 연구 용역을 마치고, 민간 기록물까지 수집하는 공모전을 진행했다.

또 지난달에는 기록원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까지 제정했다.

기록원은 공공기록물법상 광역 시도에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서울과 경남은 수년 전부터 기록원 운영을 시작했고 경북 등 나머지 지자체도 조만간 개원을 목표로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강원은 사업비 344억원을 전액 자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만만치 않은 숙제부터 풀어야 한다.

도 기록물 건립은 국가 사무가 아닌 만큼 국비를 지원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민선 8기 강원도는 65년 된 노후 도청사를 새로 건립해야 하는 등 목돈이 필요한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니어서 기록원 건립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는 게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도 기록원은 김진태 신임 지사의 판단에 따라 건립 시기가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도 기록원 건립은 산하 기관 등의 30년 이상 된 기록물을 안전하게 보관하고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라며 "준비한 게 잘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m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