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덕구의회 파행 8일째…전반기 의장 자리 두고 여야 갈등 지속

송고시간2022-07-15 17:10

댓글

민주 "의장·부의장 자리 절반씩"…국힘 "다선 의원 우선 규정대로"

민주당 의원 등원 기다리는 국민의힘 의원들
민주당 의원 등원 기다리는 국민의힘 의원들

[대덕구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의장 자리를 두고 다툼을 벌이는 대전 대덕구의회 파행이 8일째 계속되고 있다.

15일 대덕구의회에 따르면 이날 제263회 제7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회의를 진행하지 못하고 중단했다.

전반기 의장 선출을 앞둔 지난 7일 민주당 의원 4명이 전원 퇴장한 이후 8일째 파행이 이어지는 셈이다.

국민의힘과 민주당이 4대 4로 의석수 동수를 이룬 대덕구의회는 어느 한쪽이 전면 보이콧을 선언하면 의결정족수 5명을 채우지 못해 의사 일정을 진행할 수 없는 구조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의원들이 현재 등원을 거부하고 있다.

대덕구의회는 전체 의원 8명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 1명만 재선이고 나머지 7명은 모두 초선의원들이다.

의회 규정대로라면 연장자, 다선 의원이 있는 국민의힘이 의장 자리를 가져가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 민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 대신 원외에서 협상 테이블을 마련하자고 국민의힘 측에 요구하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은 "우리는 동수 의석을 만들어준 구민의 뜻에 따라 여야가 의장, 부의장, 각 상임위원장을 절반씩 나누자고 협상을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대덕구 발전을 위해 서로 한발씩 양보하는 협의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민주당 의원들의 단체행동 배후에 지역 국회의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의원 측은 "납득하기 힘든 의회 파경 배경에 민주당 대덕구 지역위원장인 박영순 의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사실을 밝혀야 한다"며 "의회 파행을 막는 길은 민주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으로 돌아와 법적 절차와 규정에 따라 원 구성을 마무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