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권성동,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에…"내가 추천한 청년"(종합)

송고시간2022-07-15 23:57

댓글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아 미안…정년보장도 없는 9급"

野 박성민 겨냥 "낙하산 靑 1급 공정한 채용이었나"...이철규도 지원사격

강제 북송 재발 방지 토론회에서 축사하는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강제 북송 재발 방지 토론회에서 축사하는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 '사적 채용' 논란이 제기된 대통령실 9급 행정요원에 대해 "대선 캠프에서 역량을 인정받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대통령실에서 근무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오랜 시간 인연을 쌓아온 것으로 전해진 강릉 소재 통신설비업체 대표의 아들 우씨가 사회수석실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밝혀지자, 우씨를 추천한 게 자신이라며 진화에 나선 것이다.

강릉에 지역구를 둔 권 대행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 청년은 제 지역구 사무실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했었다"며 "성실한 청년이었기 때문에 제가 대선 캠프 참여를 권유했다"고 말했다.

권 대행은 "수개월 동안 밤낮으로 근무하며 대선 승리를 위해 노력한 청년이 정년보장도 없는 별정직 9급 행정요원이 됐다"며 "이를 두고 추측과 비약으로 정치공세를 퍼붓는 더불어민주당이야말로 불공정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대학생으로 1급에 발탁됐던 박성민 전 청와대 청년비서관을 겨냥해 "오히려 민주당에 되묻고 싶다. 25살 청년을 청와대 1급 비서관으로 임명한 것은 공정한 채용이었느냐. 제대로 된 국정이었느냐"고 했다.

권 대행은 "벼락출세한 청와대 1급 비서관보다 이 청년이 대선 과정에서 흘린 땀과 노력, 시간이 절대 적지 않다"며 "낙하산 1급을 만든 민주당이 노력으로 성취한 9급을 감히 비판할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항상 그렇듯이 자신도 지키지 못하는 기준으로 남을 비판한다"며 "늘 자신에게 되돌아오기만 하는 민주당의 부메랑 공세가 안타까울 지경"이라고 말했다.

권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는 "(우씨가) 최저임금보다 조금 더 받는다. 한 10만원 더 받는다"며 "내가 미안하더라. 최저임금 받고 서울에서 어떻게 사나, 강릉 촌놈이"라고 했다.

'윤핵관'으로 꼽히는 강원 동해 출신의 이철규 의원도 권 대행 페이스북 글에 댓글을 달아 "민주당은 한 젊은이가 흘린 땀의 가치를 폄훼했다"며 "그는 대선캠프는 물론 인수위 시절 묵묵히 자신의 역할에 충실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그가 9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것을 비난하는 행태를 보며 문재인 정권은 어떤 인연으로 25세 청년을 1급 비서관으로 채용하게 된 것인지 먼저 밝혀야 할 것"이라며 "내로남불! 후안무치한 사람들이다"라고 비판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