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러 공격에 2주간 우크라 150명 사망"…민간 고의폭격 평가

송고시간2022-07-16 16:34

댓글

'병영기지 겨냥' 러 주장에 "근처 군 관련 시설 없다"

'러군 폭격' 우크라 빈니차 거리에 나뒹구는 유모차
'러군 폭격' 우크라 빈니차 거리에 나뒹구는 유모차

(빈니차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러시아군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빈니차 도로변에 부서진 유모차가 나뒹굴고 있다. 우크라이나 당국에 따르면 러시아 잠수함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수 발이 이날 오전 빈니차 도심에 떨어져 어린이 3명을 포함한 민간인 23명이 숨지고 100여 명이 다쳤으며 39명이 실종됐다. 2022.7.15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미국 군 당국이 15일(현지시간) 지난 2주간 러시아의 잇따른 도심 미사일 폭격에 우크라이나인 100명에서 150명가량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홈페이지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백그라운드 브리핑(익명 전제 대언론 설명)에서 공개된 각종 정보를 기반으로 추산한 집계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특히 전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서부 도시 빈니차에 순항미사일을 발사해 민간인 사상자가 다수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는 사실상 민간을 겨냥한 폭격이라고 잠정 평가했다.

그는 해당 공격이 인근의 군사적 표적을 겨냥한 것이었다는 러시아 주장 관련 '실제로 주변에 군 관련 시설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없다"며 "당시 촬영된 영상 속 군과 관련된 시설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아파트 건물처럼 보였다"고 답했다.

빈니차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서남쪽으로 약 260㎞ 떨어진 인구 37만명의 도시로, 러시아는 전날 최소 20명의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한 빈니차 폭격에 대해 '병영기지'를 겨냥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민간인 23명이 죽고 100여명이 다친 빈니차 폭격현장
민간인 23명이 죽고 100여명이 다친 빈니차 폭격현장

[EPA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반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미사일이 전선과 거리가 먼 민간 상업시설 등에 떨어졌다고 반박했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전황과 관련해서는 우크라이나군 저항에 러시아군의 장악이 우크라이나 동부인 돈바스에 국한돼 있다고 평가했다.

러시아군의 동부 슬로뱐스크 장악 계획 관련해서도 "러시아가 슬로뱐스크로 진격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천명했지만, 여전히 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동부의 제2의 도시인 하르키우 역시 우크라이나군이 현재까지는 러시아군을 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에 점령됐던 헤르손 일대에서 벌이는 수복 작전 관련해서는 "우크라이나군이 남부 지역에서 일부 성과를 내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5개월째인 전쟁이 일종의 교착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의에는 "아직 그런 판단을 내리는 건 시기상조"라고 답을 대신했다.

이 관계자는 우크라이나군의 전력 관련해서는 미국이 제공한 M142 고속기동 포병 로켓 시스템(HIMARS)이 러시아군의 탄약고를 비롯한 보급창고와 지휘통제소 등 전선의 후방을 집중적으로 타격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그는 "HIMARS가 최전방에 투입되진 않았지만, 이런 공격들이 러시아군의 최전방 작전에 직접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HIMARS는 1970년대에 개발된 궤도형 M270 MLRS의 무게를 줄이고 기동성을 향상하는 등 현대화한 바퀴형 버전으로, 사거리가 80㎞ 정도로 알려졌다.

미국이 우크라에 지원한 고속기동 포병로켓시스템(HIMARS)
미국이 우크라에 지원한 고속기동 포병로켓시스템(HIMARS)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shi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