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경쟁 울산·전북 '나란히 승전가'(종합)

송고시간2022-07-16 22:17

댓글

울산 엄원상, 시즌 10호 골…수원FC 이승우는 10호 골 넣고 퇴장

강원 양현준 2골·1도움 맹활약, 서울 일류첸코는 이적 후 결승 골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울산 엄원상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울산 엄원상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에서 선두 경쟁을 벌이는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나란히 승리를 따냈다.

K리그1 선두를 달리는 울산은 16일 울산 문수축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2라운드 수원 삼성과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14승 5무 3패를 기록한 울산은 승점 47을 기록하며 이날 성남FC에 3-2 승리를 거둔 2위 전북(승점 42)과 승점 차를 5로 유지했다.

최근 세 경기에서 2승 1무를 기록한 울산은 이날 이규성과 엄원상이 한 골씩 터뜨렸다.

후반 6분 레오나르도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정면으로 내준 공을 이규성이 달려들며 그대로 오른발 슛, 1-0을 만들었다.

후반 18분에는 이명재의 크로스를 엄원상이 오른발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해 2-0으로 간격을 벌렸다. 엄원상의 시즌 10호 골이다.

수원은 후반 22분 '이적생' 안병준의 헤딩슛으로 한 골을 만회했지만 끝내 동점 골은 넣지 못했다.

6일 K리그2 부산 아이파크에서 수원으로 이적한 안병준이 수원 유니폼을 입고 터뜨린 첫 득점이다.

전북 구스타보
전북 구스타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같은 시간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전북이 최하위 성남에 3-2로 힘겹게 이겼다.

전반 39분 코너킥 상황에서 구스타보가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전북은 후반 23분 성남 구본철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1-1의 균형을 깬 것은 다시 구스타보였다.

구스타보는 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슛으로 2-1을 만들었고, 전북은 후반 36분 박진섭이 또 코너킥을 머리로 받아 넣어 3-1까지 달아났다.

성남은 후반 추가 시간 밀로스가 역시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 맞고 나오는 공을 왼발로 차 넣어 추격했으나 남은 시간이 부족했다.

전북은 6월부터 치른 리그 경기에서 5승 2무 상승세가 매섭다.

최하위 성남은 8일 제주 유나이티드 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2-3 패배에 최근 4연패 부진이 이어졌다.

16일 수원FC 상대 골을 넣고 기뻐하는 강원 양현준
16일 수원FC 상대 골을 넣고 기뻐하는 강원 양현준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FC는 혼자 2골, 1도움을 기록한 양현준을 앞세워 수원FC와 원정 경기 4-2 재역전승을 거뒀다.

13일 토트넘과 경기에 출전해 화려한 개인기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2002년생 양현준은 이날 전반 18분 선제골, 2-2로 맞선 후반 23분 재역전 골을 터뜨렸고 팀이 3-2로 앞선 후반 추가 시간에는 도움 1개를 추가했다.

최근 2연승을 거둔 강원은 승점 27을 기록, 승점 28의 6위 수원FC를 바짝 추격하며 7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수원FC 이승우는 이날 후반 2분에 2-1 역전 골을 넣고 시즌 10호 골을 기록했으나 후반 팔꿈치 사용으로 퇴장당해 고개를 숙였다.

FC서울은 대구FC와 홈 경기에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1-1로 맞선 후반 추가 시간 5분에 일류첸코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포를 터뜨려 결승 골을 뽑았다.

12일 전북에서 서울로 이적한 일류첸코는 이적 후 첫 경기에서 '극장 골'의 주인공이 됐다.

최근 2연패 중이던 서울은 후반 8분 대구 고재현에게 먼저 한 골을 내줘 3연패 위기에 놓였다가 나상호의 페널티킥과 일류첸코의 역전 골을 묶어 승리했다.

대구와 서울은 모두 승점 26을 기록했고 다득점에서 1점 앞선 대구가 8위, 서울은 9위다.

16일 대구전 결승골을 넣은 서울 일류첸코
16일 대구전 결승골을 넣은 서울 일류첸코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 유나이티드는 김천 상무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9분 김보섭의 득점을 잘 지켜 1-0으로 이겼다.

8승 9무 5패, 승점 33이 된 인천은 5위가 됐다.

포항 스틸러스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포항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승점 37의 포항이 3위, 34를 기록 중인 제주는 4위다.

K리그1은 동아시안컵 기간 2주 휴식기를 갖고 30일에 재개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