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당국, 오미크론 하위변이 확산에 "현재 방역체계 효과적"

송고시간2022-07-17 10:13

댓글

질병센터 "감염력 크지만 위험성은 작아"…광시·상하이 등 확산 지속

대단위 코로나19 검사 시작한 중국 상하이
대단위 코로나19 검사 시작한 중국 상하이

(상하이 로이터=연합뉴스) 12일 중국 상하이 시내 진료소에서 주민들이 줄지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상하이는 전체 16개구 중 9개구를 대상으로 이날부터 사흘 동안 두 차례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한다. 2022.7.17 jsmo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광시성과 상하이, 안후이성 등 지역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지속해서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방역 당국이 현재의 방역 체계로 오미크론 하위 변이 확산을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둥샤오핑 중국 질병통제센터 수석전문가는 17일 관영 통신사인 신화사에 "현재 데이터로 보면 (중국에서 확인된) BA.5, BA.4 계열 변이의 전파력은 이전 오미크론 변이와 비교해 크지만, 위험성은 큰 변화가 없다"면서 "현재 방역 방안(제9판)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BA.5와 BA.4의 잠복기가 현저히 짧아지고 공중보건에 영향이 크지 않지만, 기초 감염 재생산 지수(R0)가 높아 노인이나 기저질환자에게 여전히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신속 항원 검사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확대해 바이러스 확산을 감시하는 보완 수단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둥샤오핑은 또 현재 사용되는 백신이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 효과적인지에 대해서는 "BA.5와 BA.4는 면역 도피 능력이 향상됐지만, 백신 접종은 여전히 중증이나 사망 예방에 효과적"이라며 "감염 예방 효과에 대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를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확산하면서 감염자가 지속해서 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집단 감염에 발생한 광시성에서는 지난 16일 하루 신규 감염자 수가 244명을 기록했다.

광시성에서는 감염이 처음 시작된 지난 14일 이후 사흘 동안 누적 감염자가 654명 나왔다.

노래방 발 감염이 확산 중인 상하이 역시 16일 하루 26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상하이에서는 지난 5일 이후 일일 감염자 수가 두 자릿수를 유지하면서 현재 밀접 접촉자와 일반 접촉자 수가 7만명이 넘어섰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