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출국금지' 박지원, 낙상사고로 입원…"맨홀 뚜껑서 미끄러져"

송고시간2022-07-17 16:15

댓글

"수술 진단, 1개월 반 치료 필요…여러가지로 재수가 없다"

작년 11월 국회 정보위 회의장에 나온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작년 11월 국회 정보위 회의장에 나온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17일 길을 걷다 낙상 사고로 입원한 소식을 전하며 "여러 가지로 재수가 없다"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오늘 오전 서울 서대문 안산 자락길을 걷고 내려오다가 맨홀 뚜껑에서 미끄러졌는데 복숭아뼈 두 곳이 깨져 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주치의가 당장 하라고 해 입원했다"며 "수일 내 수술을 한다면 약 1개월 반의 치료가 필요하다니 여러 가지로 재수가 없네요"라고 적었다.

박 전 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당한 데 이어 최근 검찰로부터 출국금지 조치를 당했다.

박 전 원장은 앞서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와 관련, "검찰이 계속 코미디를 한다"며 "저는 해외여행 일정이 없고, 고발됐다면 나갈 생각도 하지 않는다. 당신들이 생각하는 만큼 박지원이 비겁하지도 않고 겁쟁이도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